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클롭 감독 “즐라탄, 맨유서 안 뛰었다면 영입했을 걸”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 맨유에서 뛰었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위르겐 클롭 감독이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질문에 농담을 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지난해 3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나 LA 갤럭시에 입단했다. 30대 중반을 훌쩍 넘겼지만 경기력은 여전했다. 컵 대회 포함 58경기 53골 15도움을 넣으며 LA 갤럭시 승리를 이끌었다.

14일(한국시간) 공식 계정에서 “왔노라, 보았노라, 정복했노라.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준 LA 갤럭시에 감사하다”라며 LA 갤럭시와 작별을 선언했다. 팬들에게는 “여러분들이 날 원했다. 난 즐라탄을 여러분들에게 줬다. 이제 야구나 봐라. 스토리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15일 영국 일간지 ‘리버풀 에코’에 따르면 클롭 감독에게 이브라히모비치 영입을 물었다. 클롭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지 않았다면 아마도 영입을 고려했을 수도 있다”라고 받아쳤다.

여유로운 농담으로 말문을 이어갔다. “아니다. 확신을 할 수 없다. 난 이브라히모비치를 정말 존경한다. 그의 커리어와 노력, 자신감을 좋아한다. 환상적인 캐릭터다. 축구를 그만두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엄지를 세웠다.

이브라히모비치 인기는 여전하다. 만 38세 노장이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설을 포함해 나폴리, AC밀란 등이 이브라히모비치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