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 혼자 산다' 박나래, 한혜진과 말뚝박기에 "고산병 올 지경"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 '나 혼자 산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 한혜진, 화사의 '여은파'가 전파를 탔다.

1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여은파'의 쉴 틈 없는 게임 전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나래, 한혜진, 화사는 공기놀이, 말뚝박기 등 치열한 게임 시간을 가지며 더욱더 깊어가는 파티의 밤을 즐겼다.

공기놀이의 두 번째 판을 시작한 세 사람은 뛰어난 공기 실력을 자랑하는 화사 때문에 유치한 방해 공작을 펼쳤다. 특히 한혜진은 화사에게 "우리 띠동갑이잖아"라고 비굴하게 "학연, 지연 띠연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화사는 박나래에게 띠를 물었고 박나래는 "나도 돼지띠"라며 띠를 속여 폭소를 일으켰다.

여은파는 공기놀이에 이어 말뚝박기에 도전하며 예상치 못한 웃음으로 '꿀잼'을 선사했다. 호기롭게 말뚝박기에 나섰지만, 긴 다리 길이를 자랑하는 한혜진 덕분에 박나래와 화사는 '출발 드림팀'에 버금가는 높이에 올라타야 했다. 박나래는 한혜진 말에 올라타기 전 "나 고산병 올 거 같다. 이건 안 돼"라고 표현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