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리 날리는 프리미어12, 2연속 한일전 흥행 최악 결말" 日 매체 비관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 도쿄돔 전경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연일 파리 날리는 프리미어12, 이틀 연속 한일전, 흥행에 최악의 결말."

이틀 연속 한일전이 성사됐다. 한국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 경기에서 7-3으로 이겼다. 3승 1패를 기록한 한국은 16일 일본과 경기 결과와 상관 없이 결승행을 확정했다.

한국 결승 상대는 일본이다. 16일 슈퍼라운드 한일전이 열린 뒤, 17일 한일전으로 결승전이 열리는 셈이다.

일본 매체 '더 페이지'는 "연이은 한일전이 대회 흥행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봤다.

그들은 "한국이 멕시코를 잡으며 한일전으로 결승전이 확정됐다. 곤란한 것은 흥행이다. 16일 열리는 한일전이 사실상 잔여 경기가 됐다. 이번 슈퍼라운드에서 매진되는 경기는 1경기가 없었다. 연일 파리만 날리고 있었는데, 16일 한일전과 17일 결승전에 관객이 들어올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했다.

'더 페이지'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는 수용 인원의 절반인 17819명이 들어왔다. 도쿄돔으로 장소를 옮겨서 3만 명을 겨우 넘겼지만, 3루 내야석 두 층에는 빈자리가 두드러졌다"며 이전 경기 관객 동원에 대해 짚었다.

매체는 "이번 16일 관객 동원이 기대되고 있었다. 슈퍼라운드 최종전이 숙적 한국과 경기였다. 이 경기는 결승 진출 성패의 갈림길이 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두 팀의 결승 진출이 확정돼, 16일 경기는 사실상 잔여 경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과 멕시코 경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16일 한일전 예매는 고액 좌석과 저가 외야 자석은 다 팔렸다. 그러나 남은 자리가 많다. 16일 경기가 승패 의미가 없어지며, 당일 표 판매가 잘 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또한, 결승전도 여전히 내야 지정석은 다 팔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더 페이지'는 "이 대회는 토너먼트 방식을 채택하지 않았다. 이런 사태가 될 가능성은 충분히 있었다. 일본은 2009년 WBC 이후 국제 대회 결승 진출과 함께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위한 경험을 쌓았다. 그러나 흥행으로 봤을 때는 최악의 전개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