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日야구 평론가 '한숨'…"이렇게 느긋한 국제경기는 처음"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11월 17일 일요일

▲ 16일 슈퍼라운드 한일전이 한국의 8-10 패배로 끝났다. 이 경기를 본 전 요미우리 코치는 "내 생에 이렇게 긴장감 없는 국제경기는 처음"이라며 혀를 찼다.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도쿄(일본), 신원철 기자] "내가 본 국제대회 경기 가운데 가장 긴장감이 떨어졌다. 긴장감 없는 대회 방식은 문제다." 16일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일전을 두고 전 요미우리 코치는 혀를 끌끌 찼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6일 한국의 8-10 패배로 한일전이 끝난 뒤 전 요미우리 코치 시즈노카 가즈노리의 칼럼을 게재했다. 

시즈노카는 "일본 대표에는 최고의 결과라고 말할 수 있겠다. 지금까지 침묵하던 야마다 데쓰토(야쿠르트) 요시다 마사타카(오릭스)까지 안타를 치는 등 타선이 전반적으로 고르게 활약했다. 투수진은 이닝을 확실히 끝내도록 해 실점이 많았다. 정규 시즌이라면 그 전에 바꿨을 것이다"라고 경기평을 남겼다.

그가 생각하는 문제는 이 경기의 긴장감이다. 한국도 일본도 투수 교체를 과감히 할 이유가 없었다. 프로야구 경기에서 이승호(키움)와 이용찬(두산)이 7타자 연속 출루를 허용하고, 오노 유다이(주니치)가 무사 만루에 몰리는 동안 투수를 바꾸지 않는 장면은 상상하기 어렵다.

시노즈카는 "이미 두 팀 모두 결승에 진출한 상황에서 이날 일정은 '그냥 하는 경기'가 됐다. 여기서 이겨 결승에 진출한다는 각오가 보이지 않았다"면서 "슈퍼라운드도 양쪽으로 나눠 조별 1위가 결승전에 붙는 식으로 바꿔야 하지 않을까"하고 지적했다.

스포티비뉴스=도쿄(일본),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