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강백호-이승호, 엇갈린 '한일전 선발 데뷔전'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19년 11월 17일 일요일

[스포티비뉴스=도쿄(일본), 곽혜미 기자]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일본 경기가 16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한국은 15일 멕시코전에서 7-3으로 승리를 거두며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과 프리미어12 대회 2연속 결승 진출을 확정 지었다. 결승전이 정해진 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은 16일 경기에 100% 전력을 쏟을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고 예고대로 벤치 멤버들을 대거 선발 라인업에 올렸다.

이번 대회 첫 한일전이 열린 16일 도쿄돔은 매진을 이뤘다. 그리고 한국은 좌완 영건 이승호와 백업 외야수로 나선 강백호가 첫 선발 등판을 했다.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에 깜짝 선발된 이승호는 '한일전 선발' 그 부담감을 극복하지 못했다. 2이닝 8피안타 1볼넷 1탈삼진 6실점을 한 그는 일본의 세밀한 타격에 난타를 당하고 조기 강판을 당했다. 이승호는 3회말 번트 수비를 실패하며 크게 흔들렸다. 3회말 무사 2루 상황에서 일본 타자 마루의 평범한 번트 타구를 느긋하게 처리해 무사 1,3루 상황이 됐고 그것이 빌미가 되어 대량 실점을 했기 때문이다. 결승전 진출과는 무관한 경기였지만 이승호에게는 악몽같은 데뷔전이 됐다. 

반면 강백호는 막내답지 않은 '강심장' 배포로 일본 마운드를 두들기며 무섭게 점수를 쫓았다. 이번 대회에서 백업 외야수로 소집된 강백호는 이날 6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최정이 삼진으로 물러난 4회초 무사 1,2루 상황에서 강백호는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분위기를 이어 갔다. 또 6-9로 끌려가던 7회초 2사 1,2루 찬스에선 8구 풀카운트 접전 끝에 싹쓸이 2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일본에 한점 차까지 추격했다. 패기 넘치는 강백호의 스윙은 일본 마운드를 괴롭히기 충분했고 17일(오늘) 결승 한일전에서도 대타 옵션으로 활용될 것으로도 보여진다. 

한편 2015년 프리미어12 초대 챔피언인 한국은 17일(오늘) 오후 7시 도쿄돔에서 일본을 상대로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첫 한일전을 앞두고 


매진을 이룬 도쿄돔 

'한일전 깜짝 선발' 이승호, 투구 전 숨을 고르고 

일본 타자 상대로 역투하는 이승호 

2회말 2사 2루 일본 타자 기구치의 1타점 적시타 때 첫 실점을 하는 한국 


모자 벗다 다시 쓰는 이승호 


도쿄돔 일본의 수많은 관중들 사이에 선 이승호

긴장한 이승호, 3회말 무사 2루 상황에서 일본 타자 마루의 평범한 희생 번트 타구를 빠르게 처리하지 못했고 이것이 대량 실점의 빌미가 됐다.

3회말 6실점 대량 실점을 한 이승호는 조기 강판

4회초 무사 1,2루 삼진으로 물러난 최정 다음 타석에 들어선 강백호 

겁 없는 막내, 분위기 이어 가는 1타점 적시타 때려내고 세리머니

6-9로 끌려가던 7회초 2사 1,2루, 다시 한번 강백호 앞으로 찾아온 찬스 

일본 투수와 질긴 승부 펼치는 강백호 

8구 승부 끝에 드디어 때려낸 짜릿한 2타점 적시타! 

강백호, 일본에 한점 차 까지 추격 

적시타 이후 오른쪽 발 경련 상태로 교체된 강백호, 심각한 부상은 아니라고 한다.

8-10으로 패배한 한국, 이제는 100% 전력으로 결승전 우승을 노린다

아쉬운 이승호 



스포티비뉴스=도쿄(일본),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