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엠넷, '프로듀스101' 다시보기 전격 중단…조작 논란 후폭풍ing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 '프로듀스X101' 포스터. 제공| 엠넷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계속되는 엠넷 '프로듀스101' 조작 논란에 다시보기 서비스도 중단됐다. 

18일 순위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엠넷 '프로듀스101' 전 시즌은 현재 티빙 등에서 다시보기가 중단된 상태다. 

'프로듀스101' 제작진은 전 시즌에 개입해 순위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안준영 PD는 검찰에 구속 송치된 후 아이즈원, 엑스원을 배출한 '프로듀스48', '프로듀스X101' 외에도 아이오아이, 워너원이 탄생한 '프로듀스101' 시즌 1, 2도 일부 조작했다고 인정했다. 안준영 PD가 전 시즌 순위를 조작했다고 시인하면서 '프로듀스101'을 둘러싼 조작 논란은 더욱 일파만파 커졌다. 

조작 논란이 갈수록 커져가는 가운데, 엠넷은 결국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모든 시즌이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만큼,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기 때문. 이로 인해 티빙, Btv 등 대부분의 다시보기 서비스가 중단된 가운데,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클립 영상도 차례대로 정리되는 모양새다. 

또한 '프로듀스101' 전 시즌은 물론, 이해인 등 출연진들의 폭로로 조작 의혹이 불거졌던 '아이돌학교' 역시 다시보기 서비스가 중단됐다.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겠다"는 엠넷은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진정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이번 조작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회사 내부적으로 다각도로 논의하고 있다. 진정성 있는 사과는 물론, 피해보상, 재발방지 대책 등을 마련 중이다"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