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니저 운전 때문에 생명 위협 느꼈다"…한예진, 브레이브걸스 탈퇴이유 고백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 브레이브걸스 출신 한예진이 활동 당시 매니저의 위험한 운전 습관을 폭로했다. 출처l한예진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출신 한예진이 매니저의 위험한 운전 습관을 폭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브레이브걸스 출신 한예진은 1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이 그룹을 그만둔 이유를 허심탄회하게 고백했다.

그는 "멤버들 중 제일 처음으로 (브레이브걸스를) 안 하겠다고 도망 나왔다"며 그만둔 이유에 대해 "'듣보잡이라서', '돈을 못 벌어서' 등 많지만, 바로 생명의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한예진은 매니저의 운전 습관을 폭로했다. 그는 "얼마 안 된 매니저가 있었다"며 "비 오는 날이었는데, 매니저가 휴대전화 게임을 하면서 운전을 하더라"고 고백했다.

▲ 브레이브걸스 출신 한예진이 활동 당시 매니저의 위험한 운전 습관을 폭로했다.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또한 한예진은 매니저가 장거리 운전을 할 때도 "대시보드에 발을 올리고 거의 누워서 운전하더라"고 말하면서, 증거 영상 및 사진까지 공개했다. 해당 사진과 영상에는 매니저가 휴대전화 게임을 하며 운전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발을 운전대 옆에 올린 위태로운 자세로 운전하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

당시 한예진은 이같은 부모에게 알렸다고 말했다. 한예진의 부모 역시 회사에 항의했지만, 회사는 "내가 알아서 한다. 신경 꺼라"는 답변을 했다고 밝혔다. 그로 인해 한예진은 "당시 엄마, 아빠가 (회사에서) 나오라고 했다"며 "나 역시 못 해 먹겠다 싶었고, 여러 복합적인 것도 있어 나오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한예진은 유튜브 영상 자막을 통해 해당 매니저가 "지금은 매니저 일을 관뒀다고 안다"며 "제 경험을 말씀드리는 것뿐이다. 이런 매니저 때문에 가수들이 더 이상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 브레이브걸스 출신 한예진이 활동 당시 매니저의 위험한 운전 습관을 폭로했다. 출처l한예진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