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IP' 이청아, 이상윤 불륜녀 누군지 눈치챘다?…장나라만 속앓이[TV핫샷]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 'VIP'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SBS 월화드라마 ‘VIP’ 장나라-이청아가 서로를 향한 ‘돌직구 본심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이청아가 익명의 문자 발신 당일 팀장실 목격자로 밝혀져 충격을 선사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연출 이정림, 극본 차해원) 5회에서는 나정선(장나라), 이현아(이청아)가 각자의 비밀 판도라를 솔직하게 밝히며 오해를 풀어나가는 가운데, 이현아(이청아)가 판도를 뒤집을 회상을 떠올리며 몰입도를 높였다.

극중 나정선은 박성준(이상윤)과 이현아가 함께 팀장실에 있는 모습을 목격한 직후 충격에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던 상태. 이때 이현아가 나정선에게 엄마 사업이 망해 빚이 생겨 VIP 물류창고에 있던 수령 불가 물품들을 훔치려 했던 점을 털어놓으며 설명에 나섰다. 이에 나정선이 자신에게 먼저 말해주지 않은 점에 대해 화를 내자, 이현아는 “넌 네가 주인공이어야 되는 거지?”라고 말하는 데 이어 나정선의 허를 찌르며 역지사지해 보라고 일침을 날렸다.

이후 나정선은 익명의 문자에 사로잡혀 스스로 괴로움에 빠진 자신을 돌이키며 자책, 홀로 눈물을 쏟아냈다. 또한 강지영(이진희)에게 “네가 봐도 나 좀 재수 없니?”라며 이현아에게 찔렸던 정곡을 물으며 통찰했다. 그 뒤 나정선은 이현아에게 돈을 빌려주며 박성준과 사이를 의심했던 소회를 풀어놨고, “오빠한테 여자가 있었대”라며 의심하게 된 진실을 말했다. 이에 이현아가 “그 여자가 나일 수도 있잖아”라고 꼬집자, 나정선은 이현아와 박성준의 관계가 진실일지라도 속내를 털어놓을 수 있는 사람은 이현아밖에 없다고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그런가 하면 이현아는 나정선이 연차로 사무실을 비운 사이 박성준에게 결재 서류를 올리며 회사 선후배가 아닌 사적인 오빠 동생 사이로 돌아가 일갈을 날렸다. 대학 시절부터 박성준에 대해 갖고 있던 호감을, 나정선이기에 포기했다며 “그만 멈춰. 더 돌이킬 수 없어지기 전에”라고 따끔한 경고를 날렸던 것.

이어 자리로 돌아온 이현아는 나정선에게 익명의 문자가 발송됐던 당일, 놓고 온 물건을 찾으러 사무실로 돌아왔다 박성준이 누군가와 있는 장면을 목격했던 것을 떠올렸다. 당시 누군가를 바라보는 아련한 박성준의 눈빛에 흠칫 놀라 얼떨결에 자리를 피했던 이현아는 이내 회사 앞 카페에서 홀로 생각에 잠겼고, 결국 나정선에게 전화를 했지만 나정선이 박성준이 아닌 시어머니와 있다는 말을 들은 후 전화를 끊었던 것. 특히 이현아는 백화점에서 박성준의 차가 빠져나간 후 곧이어 퇴근한 줄 알았던 온유리(표예진)에 이어 송미나(곽선영)가 백화점에서 나오는 것을 보게 되면서, 뭔지 모를 석연치 않은 느낌이 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무엇보다 “오빠한테 여자가 있었대”라는 나정선의 고백 이후 당시 의심쩍었던 그 날의 일을 되새기던 이현아가 사무실 안에 있는 온유리, 송미나, 박성준을 번갈아 바라보는 장면이 엔딩으로 담기면서, 앞으로 ‘프라이빗 스캔들’이 어떤 노선으로 흘러가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19일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VIP’ 6회는 축구 국가대표 친선경기로 인해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