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식이법, 남은 아이들을 지켜주세요" '아이콘택트', 가장 슬픈 눈맞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채널A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 ‘스쿨존 교통사고 사망자’인 故 김민식 군의 부모님이 출연해 세상에서 가장 깊은 슬픔의 눈맞춤을 나눴다.

1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의 두 번째 에피소드에는 지난 9월 충남의 한 학교 앞 스쿨존에서 과속 차량에 치여 숨진 고 김민식 군의 부모가 출연했다. 방송 날짜는 2011년 11월 18일생이었던 민식이의 9번째 생일이었다.

민식이 어머니는 “소리가 너무 커서 사고 난 줄은 알았는데, 나가 보니 우리 애가 누워 있더라”며 “아이가 그렇게 되고 있는데, 해 줄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었다”며 흐느꼈다.

이들은 눈맞춤방에 오기 전, 아이들이 재롱을 부리고 있는 초등학교 학예회 현장에서 ‘민식이법’ 통과를 위한 서명운동을 하는 모습으로 MC들을 숙연하게 했다. “솔직히 아무것도 안 하고 집에 있기가 너무 힘들다”며 서명운동 중 아이들의 모습을 눈으로 쫓다가 결국 오열하는 엄마의 모습은 모두의 가슴을 미어지게 만들었다.

민식이 어머니는 “민식이는 9년 동안 잠깐 왔다 간 천사였다. 민식이는 떠났지만, 그런 일은 다시 없어야 한다”며 ‘민식이법’을 비롯해 어린이 생명 안전을 위한 법안 통과를 간절히 바랐다. 그러면서 “민식이 이름은 법 앞에 붙이라고 지은 게 아닌데…”라며 눈물을 쏟은 민식이 어머니는 “아이를 보내고 나서 정말 아무것도 못하는데, 그래서 아이 아빠가 정신 차리라고 눈맞춤을 신청한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민식이 아버지는 “매일 울기만 하는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까 봐 걱정이 된다”며 “큰아들 민식이를 잊을 수도 없지만, 남은 두 아이 위해서라도 살아야 하니까…하루에 한 끼라도 먹었으면 한다”고 애타는 마음을 전했다.

마침내 눈맞춤방에서 마주한 부부는 떠나간 아이를 떠올리며 한없이 눈물을 흘렸다. 민식이 어머니는 “나만 힘든 것 아닌데, 모른 척 해서 미안해”라며 흐느꼈고, 민식이 아버지는 ”많이 힘들지? 오빠가 너무 미안하다. 내가 좀 더 잘났으면 네가 그렇게 힘들게 일 안 했고, 그럼 민식이도 그렇게 허망하게 안 갔을 텐데…”라고 애끓는 마음을 전했다. 민식이 어머니는 “내일이 49재인데, 아직 민식이를 보낼 준비가 안 됐어. 엄마 아빠 보고 싶다고, 무섭다고 기다릴 것 같아”라며 울었다.

민식이 아버지는 “그러려면 우리가 더 기운 내서 살아야지. 밥 좀 먹고 기운 차렸으면 좋겠다. 남은 아이들을 위해서…”라고 말했고 민식이 어머니는 “나는 그렇게 강한 사람이 아니지만 노력할게”라고 대답했다.

눈맞춤을 모두 마친 민식이 어머니는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아요. 하지만 민식이가 없는 게 아니라 우리 가슴 속에 있으니까…오늘보단 내일 더 노력해볼게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3MC는 숙연한 분위기에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함께 민식이를 위해 머리를 숙였다. 세 아이의 아빠인 하하는 “민식이 이름을 딴 법안이 발의만 되고 아직 통과되지 않았다고 한다. 힘내세요”며 제대로 말을 잇지 못하고 눈시울을 붉혔다.

하하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민식이 부모님을 진심으로 응원하며 관련 국민청원 링크를 올려, ‘민식이법’에 힘을 보탰다. ‘민식이법’을 비롯한 어린이 생명안전 법안 통과를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현재 진행 중이다.

방송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아픔 없는 곳에서 민식이가 행복하길…또 민식이 엄마, 아빠와 동생들 힘내세요”, “제발 민식이법이 빨리 통과되어 이런 안타까운 일이 없게 해 주세요”, “민식이법을 몰랐던 제가 원망스럽습니다. 민식이가 엄마와 아빠를 지켜줄 거예요”라며 민식이 부모님을 응원했다. 관심에 힘입어 ‘민식이법’은 이날 각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