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격히 드러난 전력 차이, 역시 브라질은 브라질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세 번째 골을 실점한 한국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브라질이 세계 최강다운 경기를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한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0-3으로 패했다.

세계 최강이라 불리는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 엄밀히 따지면 한국의 경기력은 앞서 치른 레바논과 월드컵 예선보다 좋았다. 하지만 경기력이 좋아진 한국을 상대로 3골을 퍼부었다.

브라질은 한국과 평가전 전에 치른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결과는 물론이고 내용도 상당히 좋지 못했다. 하지만 한국과 경기에서는 달랐다. 전력 차이가 확실히 드러났다.

브라질이 기대하는 신예 루카스 파케타와 헤난 로디는 엄청난 존재감을 보여줬다. 파케타는 선제골을 넣었고, 로디는 선제골을 도왔다. 파케타는 프리롤에 가까운 형태로 뛰면서 중원 장악은 물론 공격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했고, 로디는 윙백으로 나왔지만 윙어에 가깝게 뛰면서 한국의 오른쪽 측면을 지배했다. 오른쪽 풀백으로 나온 김문환이 전반에 오버래핑을 거의 시도하지 못하고 수비만 해야 했다.

필리페 쿠치뉴는 왜 바르셀로나에서 뛰는지, 유럽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인지 증명했다. 프리킥 골은 물론이고 경기를 지배했다. 한국 수비수들을 농락에 가깝게 한 드리블과 볼 트래핑은 일품이었다.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다소 부진했지만 브라질은 브라질이구나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의 경기였다.

▲ 자책골을 넣을 뻔한 쿠치뉴(왼쪽)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