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박혜민-러츠 맹활약' GS칼텍스, 도로공사 완파하며 선두 탈환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2019~2020 시즌 도드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한국도로공사와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는 GS칼텍스 선수들 ⓒ KOVO 제공

[스포티비뉴스=장충체, 조영준 기자] 프로 2년째 박혜민(GS칼텍스)이 부상으로 빠진 이소영의 공백을 완벽하게 대체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GS칼텍스는 20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시즌 도드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서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0(25-22 25-22 25-16)으로 이겼다.

7승 1패 승점 21점을 기록한 GS칼텍스는 현대건설(7승 2패 승점 19점)을 제치고 단독 선두를 탈환했다. 반면 도로공사는 6연패에 빠지며 1승 6패 승점 5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GS칼텍스는 1라운드에서 5전 전승을 거뒀다. 지난 14일 IBK기업은행에 2-3으로 시즌 첫 패를 기록한 GS칼텍스는 흥국생명을 3-2로 잡으며 6번째 승리를 챙겼다.

GS칼텍스의 기둥인 이소영은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오른쪽 발목을 다쳤다. 6~7주 진단을 받은 이소영은 한동안 코트에 설 수 없다. 이소영을 대신해 코트에 나선 박혜민은 11점 공격성공률 50%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 박혜민 ⓒ KOVO 제공

메레타 러츠(미국)는 팀 최다인 21점을 올렸다. 강소휘는 14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도로공사는 부상으로 한동안 출전하지 못했던 외국인 선수 테일러 쿡(미국)이 복귀했다. 그러나 아직 완벽하게 회복하지 못한 그는 2세트 중반까지 뛴 뒤 벤치로 물러났다. 테일러는 7점 공격성공률 26%에 그치며 부진했다. 박정아는 11점에 공격성공률 26%, 문정원은 9점에 그쳤다. 

1세트 18-18까지 두 팀은 점수를 주고 받으며 접전을 펼쳤다. 이 상황에서 박정아의 백어텍 범실이 나왔다. GS칼텍스는 강소휘의 재치 있는 밀어넣기와 러츠의 오픈 공격 득점으로 20점을 먼저 넘었다. 23-22로 리드한 GS칼텍스는 러츠와 박혜민의 마무리 공격 득점으로 1세트를 따냈다.

GS칼텍스의 기세는 2세트에서도 계속 됐다. 11-11에서 도로공사의 박정아는 뼈아픈 연속 실책을 범했다. 반면 GS칼텍스는 박혜민의 알토란 같은 공격 득점으로 16-11로 리드했다. 경기 내내 이렇다할 활약을 펼치지 못한 테일러는 벤치로 물러났다.

▲ 백어택하는 메레타 러츠 ⓒ KOVO 제공

1세트에서 잠잠했던 강소휘의 공격까지 터진 GS칼텍스는 2세트를 25-22로 잡았다.

3세트 초반 GS칼텍스는 러츠와 강소휘의 연속 공격 득점을 앞세워 13-5로 점수 차를 벌렸다. 3세트에 들어서며 집중력이 떨어진 도로공사는 실책이 쏟아졌다. 외국인 선수 부재는 물론 믿었던 박정아마저 터지지 않은 도로공사는 3세트에서 무너졌다.

강소휘의 러츠, 여기에 이소영 대신 가세한 박혜민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는 3세트에서 위력을 발휘했다. GS칼텍스의 차상현 감독은 팀이 20-12로 크게 앞서자 러츠를 빼고 신인 권민지를 투입하는 여유도 보였다. 결국 GS칼텍스가 3세트를 잡으며 리그 7번째 승리를 챙겼다.

스포티비뉴스=장충, 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