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다사' 박영선, 딸 부럽다는 박은혜에 "가임기니 하나 더 낳아라"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의 박영선이 거침없는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20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멤버들이 함께 아침 식사를 즐기며 박연수의 첫 소개팅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영선은 딸 송지아와 살갑게 통화를 나누는 박연수에게 "나도 딸이 있었으면 했다"고 말했다. 슬하에 아들만 둔 박은혜 역시 "나도 늙으면 깜깜한 방에 나 혼자 지낼 것 같다"며 박영선의 마음을 공감했다. 그러자 박영선은 "넌 아직 가임기니까 딸을 하나 낳자"라고 조언했다.

박은혜는 "딸을 혼자 낳을 수는 없지 않느냐. 누구의 딸을 낳느냐"며 당황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박영선은 "나도 아직 가임기이기는 하지만 너희에게 양보하겠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