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애의 맛3' 강두母, 이나래에 흡족 "그러면 어떡하니" 아들 타박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연애의 맛'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연애의 맛3'의 강두가 첫 방송 이후 모친과 만났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3'에서는 가수 겸 연기자 강두가 모친을 만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강두의 모친은 "다른 출연진들은 고급 레스토랑을 데리고 가는데 너는 한강에서 자전거나 타고 그러면 어떡하니"라며 아들을 타박했다.

이어 이나래를 언급하며 "나래가 너무 마음에 든다. 꽉 잡아라. 이모들도 좋다고 하더라. 미소도 예쁘고 수수한 것 같고.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강두는 모친의 말에 쑥스러워했고 모친은 "엄마가 좋은데 나래 데리고 가라고 돈좀 지원해 줄까?라고 말했고 강두는 아르바이트 비를 받은 날이라고 강조하며 "나 돈 많아, 괜찮아"라고 답했다.

한편, 강두는 이나래를 만나러 가는길에 제작진의 차를 타고 뜻밖의 팬레터를 받게 됐다. 방송을 본 팬은 "강두 씨와 나래 씨의 모습을 보면서 과거 아무것도 없던 시절의 모습이 생각이 났습니다. 그때 제 옆에 있던 여자는 지금 제 옆에서 잔소리를 하는 마누라가 되었습니다"라며 손편지를 보내 강두를 크게 감동하게 했다. 더불어 팬은 강두와 이나래의 사랑을 응원하며 뷔페 이용권을 동봉해 선물로 보내기까지 했다. 강두는 "정말 감사하네요"라며 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