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가본드' 이승기, 백윤식 갈길 막아서며 "이용당하고 있는 겁니다" 호소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배가본드'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배가본드'의 이승기가 대통령 백윤식을 막아서며 분노를 표했다.

2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에서는 차달건(이승기)이 대통령 정국표(백윤식)에게 분노를 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달건은 정국표에게 면담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하지만 차달건은 포기하지 않고 정국표의 의전차량이 지나갈때까지 기다리며 결국 차에 달려들어 "얘기 좀 하자"라고 강하게 외쳤다. 보디가드들이 그를 저지했지만 차달건은 "함정에 빠졌단 생각 안 해봤냐. 누군가 대통령님을 이용하고 있다면요"라고 호소했고 그 말에 정국표는 "홍순조(문성근)를 말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차달건은 "홍 총리가 이번 사건에 얼마나 개입했는지 알고 싶다. 홍 총리랑 공범이냐고 묻는 거다"라고 했다. 정국표는 "나도 억울한 사람"이라며 "조용한 곳에서 이야기를 다시 하자"라며 차달건을 이끌고 갔다.

보디가드와 떨어져 숲속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정국표는 억울함을 토로하며 "내가 대체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 그러느냐"라고 발뺌했다. 그러자 차달건은 "대통령이란 지위를 이용해 진실을 숨겼다. 그게 비행기를 떨어트린 것과 뭐가 다르냐"라고 분노했다. 

이어 차달건은 "저들에게 대통령님도 이용당한 것"이라고 직언했다. 정국표는 "네가 뭘 아냐. 네가 정치를 아냐 권력을 아냐 주제 넘게 함부로 입을 놀리느냐"라고 꾸짖었다. 그러나 차달건은 "이런 모습을 저들이 원하는 거다. 저처럼 무식한 놈도 아는걸 왜 모르시냐"라고 가슴을 쳤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