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화력 폭발’ 현대제철, 호주 챔피언 멜버른 4-0 대파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 김담비 득점 ⓒ대한축구협회
▲ 이세은 득점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용인, 박주성 기자] 인천 현대제철이 멜버른 빅토리를 가볍게 제압했다.

인천 현대제철은 26일 저녁 7시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클럽 챔피언십 1차전에서 멜버른 빅토르(호주)4-0 대승을 거뒀다. 인천 현대제철은 첫 경기 승리로 단독 1위로 대회를 출발했다.

인천 현대제철은 4-1-2-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따이스, 정설빈, 장슬기를 두고 이소담과 이세은이 뒤를 받쳤다. 이영주가 중원에 자리했고 포백은 김담비, 심서연, 김나래, 김혜리가 구성했다. 골문은 김민정이 지켰다.

멜버른 빅토리는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나타샤 도위가 섰고 선에 멜리나 아이레스, 그레이스 마허, 리아 프리비텔리가 자리했다. 중원에는 핼리 핸슨, 에이미 잭슨이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앤젤라 비어드, 에밀리 멩게스, 제나 맥콜믹, 타이건 알렌, 골문은 케이시 두몬트다

경기는 초반부터 치열했다. 전반 8분 심서연은 나타샤의 옷을 잡아 당기며 파울을 범했다. 전반 9분 멜리나의 슈팅은 크게 떴다. 전반 10분 장슬기는 엄청난 돌파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방향이 부정확했다. 전반 17분 나타샤는 강력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으나 김민정이 슈퍼세이브로 막았다. 전반 20분 정설빈의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선제골은 전반 23분 인천 현대제철에서 나왔다. 정설빈의 번뜩이는 패스를 김담비가 쇄도하며 마무리했다. 전반 28분 따이스가 질주하는 장슬기를 보고 패스를 찔렀지만 오프사이드에 걸렸다. 전반 32분 현대제철의 추가골이 터졌다. 장슬기의 크로스를 골키퍼가 불안하게 걷어냈고, 이를 따이스가 가볍게 해결했다.

후반 2분 인천 현대제철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이를 정설빈이 직접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후반 4분 장슬기는 돌파 후 반대편에 있는 따이스에게 완벽한 패스를 줬지만 이를 잡지 못했다. 후반 9분 따이스의 패스를 정설빈이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11분 인천 현대제철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이를 이세은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해결하며 쐐기골을 뽑았다. 끝이 아니었다. 후반 12분 이세은은 따이스의 패스를 받은 후 왼발 슈팅으로 또 다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4분 이영주는 상대 선수에게 위험한 태클을 당해 들것에 실려 나갔다.

결국 이영주가 빠지고 임선주가 들어왔다. 후반 26분 인천 현대제철은 정설빈을 빼고 비야를 투입했다. 후반 35분 김담비는 상대 선수에게 위험한 태클을 당하며 쓰러졌지만 다행히 다시 일어났다. 후반 37분 한채림은 단독 돌파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남은 시간 멜버른은 총공세를 펼치며 만회골을 노렸지만 인천 현대제철이 잘 막아내며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 2019 FIFA/AFC 여자클럽 챔피언십 경기 일정(전 경기 용인시민체육공원)

■11/26(화)

15:45 닛폰TV벨레자(일본) vs 장쑤 쑤닝 LFC(중국)

19:00 멜버른 빅토리(호주) vs 인천 현대제철

■11/28(목)

15:45 장쑤 쑤닝 LFC vs 멜버른 빅토리

19:00 인천현대제철 vs 닛폰 TV 벨레자

■11/30(토)

12:00 멜버른 빅토리 vs 닛폰 TV 벨레자

15:15 장쑤 쑤닝 LFC vs 인천현대제철

스포티비뉴스=용인,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