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스코홀딩스 구자철 회장, KPGA 제18대 회장 당선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 구자철 회장이 만장일치로 KPGA 회장에 당선됐다. ⓒKPGA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단독 후보로 출마한 예스코홀딩스 구자철(64) 회장이 만장일치로 한국프로골프협회(이하 KPGA) 제18대 회장에 당선됐다.

26일 경기 성남시 소재 KPGA 빌딩에서 진행된 ‘KPGA 제18대 회장 선출을 위한 총회’에서 200명의 KPGA 대의원 중 139명이 참석해 69.5%로 성원을 이룬 뒤 참석자 전원인 139표의 찬성표를 받아 KPGA 제18대 회장 당선을 확정했다.

1968년 창립된 KPGA에서 기업인 출신 인사가 회장에 오른 것은 1968년 KPGA 초대회장을 역임한 故 허정구 회장(삼양통상)과 제11대와 제12대 회장을 지낸 박삼구 회장(금호아시아나그룹)에 이어 구자철 회장이 역대 세 번째다.

구자철 당선자는 “전폭적인 지지에 감사드린다. 뚜벅뚜벅 열심히 정진하겠다. KPGA 회장으로 출마한 이유는 우리 남자 선수들이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까웠다.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생각하다가 출마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사무국과 머리를 맞대고 좋은 아이디어를 내서 KPGA 회원들이 조금 더 좋은 환경에서 훈련을 하고 대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구자철 당선자는 2020년 1월부터 2023년까지 4년간 KPGA 회장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