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다일-김나영, 차트 1위에 또 사재기 의혹?…"그렇게 배고프지 않아"[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 신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한 양다일-김나영. 제공| 브랜뉴뮤직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가 소속 가수 양다일을 둘러싼 음원 사재기 의혹에 불쾌한 속내를 드러냈다. 

라이머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고 글을 올려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양다일은 지난 1일 김나영과 함께 부른 신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이별한 인연들이 서로 지켜야 할 당부를 담은 발라드곡인 이 곡은 공개되자마자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고, 2일 오전(9시 기준) 현재까지도 음원차트 정상을 지키고 있는 중이다. 

양다일과 김나영의 음원차트 1위에 일부에서는 음원 사재기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최근 블락비 박경이 바이브, 송하예, 장덕철, 전상근, 황인욱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해 파장이 커진 가운데, 양다일-김나영의 신곡을 두고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것. 특히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은 아이유 '블루밍', 겨울왕국 OST '인 투 디 언노운' 등을 제치고 단숨에 음원차트 정상에 올라 논란을 키웠다.

▲ 소속 가수 양다일의 음원 사재기 의혹에 입장을 밝힌 라이머. ⓒ한희재 기자

라이머는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라이머는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해준 전 브랜뉴뮤직 스태프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앞서 공지했듯 더 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양다일 본인 역시 음원 사재기 의혹을 해명했다. 양다일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 시국에 1위를 해서 욕을 엄청 먹고 있더라. 나 그렇게까지 배고프게 살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사재기 여부를 묻는 질문에 양다일은 "난 전혀 기분이 나쁘지 않다. 보면 기분이 나빠도 뒤돌아서면 까먹는다"며 "내가 1위도 해보고, 고맙다"고 웃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