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부산] 아시아로 눈 돌린 UFC, 4년 만에 한국 온 이유는?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UFC 데이나 화이트 대표. 한국은 UFC에 중요한 시장이다.
[스포티비뉴스=UFC부산 특별취재팀 맹봉주 기자] UFC는 한국을 어떻게 생각할까?

한국에서 UFC가 개최된다. UFC 파이트 나이트 165(이하 UFC 부산)가 오는 2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 메인이벤트에선 '코리안 좀비'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격돌한다. 두 선수 모두 페더급에서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스타 파이터다. 승자는 페더급 타이틀전이 유력하다.

이외에도 '슈퍼 보이' 최두호가 1년 11개월 만에 옥타곤 복귀전을 치른다. 강경호와 마동현, 정다운, 박준용, 최승우 등 국내 UFC 기대주들이 이번 대회에 총출동 한다.

4년 만이다. UFC는 4년 전 한국에선 처음으로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대회를 열었다. 당시 '스턴건' 김동현을 비롯해 최두호, 함서희, 양동이, 마동현 등 총 8명의 한국인 파이터가 흥행몰이를 했다. 총 관객 수는 1만2156명에 이르렀다.

UFC는 최근 아시아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출신 파이터들과 적극적으로 계약을 맺고 있다.

지난 7월엔 중국 상하이에 경기력 향상 연구소(UFC Performance Institute)를 완공했다. 규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본점보다 3배 더 크다. UFC가 아시아 시장에 쏟는 관심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상하이 경기력 향상 연구소 완공식에서 만난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상하이의 UFC 경기력 향상 연구소를 통해 중국,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유망주들을 끌어올 수 있다. 이는 멋진 일이다"라며 "아시아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자주 하는 애기하지만 UFC는 세계에서 제일 잘나가는 스포츠가 될 것이다. 우린 UFC를 키우기 위해 특히 아시아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 중국 상하이에 있는 UFC 경기력 향상 연구소(UFC Performance Institute). 엄청난 규모와 최고의 시설을 자랑한다 ⓒ 한희재 기자
UFC에서 가장 큰 시장은 미국을 비롯한 북중미와 남미다. 하지만 이 두 시장은 이미 포화 상태다.

이제 UFC가 관심을 보이는 건 아시아다. 그 중에서도 한국, 중국, 일본이 중심이다.

UFC 부산 기자회견에서 케빈 장 UFC 아시아 태평양 지사장은 "아시아 MMA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상위 컨텐더들도 많다. 아시아 MMA 미래는 밝다"고 말했다. 특히 그 중에서도 한국은 매력적인 시장이라고 표현했다.

"한국에는 재능 있는 MMA 선수들이 많다. 그동안 훌륭한 선수들이 나왔고 UFC 팬들의 열기도 대단했다. 서울 대회 이후 4년의 공백이 있었던 이유는 하나다. 세계적으로 팬 베이스를 키우고 있는 UFC 특성상 다른 나라에서도 대회를 열었기 때문이다. 우리도 다시 한국에 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걸 인정한다. 그렇기에 이번 부산 대회가 더 기대된다."

UFC가 지속적으로 한국을 주시하는 건 챔피언 레벨에 근접한 선수들이 중국, 일본보다 많기 때문이다. 또 확실한 팬층이 존재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UFC를 즐기는 이들도 늘고 있다. UFC가 한국에 다시 돌아온 이유다.

▲ 정찬성은 UFC에서 확실한 흥행카드로 꼽힌다. UFC가 한국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 한희재 기자
화이트 대표는 "아시아에서 UFC 인기가 올라가려면 결국, UFC에서 아시아 출신 챔피언이 나와야된다. 이것보다 더 흥행에 도움 될 일이 있을까?"라고 말한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한국은 UFC에게 중요한 시장이다. 아시아 출신으로 UFC에서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정찬성이 있기 때문이다.

케빈 장 지사장은 정찬성이 챔피언을 넘어 UFC 명예의 전당에 오를 선수라고 평가한다. "(한국에서 챔피언이 나오는 것에 대해)매우 큰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특히 정찬성의 실력엔 의문이 전혀 없다. 페더급 랭킹 6위고 인상적인 KO 승리를 여럿 보여줬다. 이미 조제 알도를 상대로 타이틀전을 가진 적도 있다. 페더급 챔피언에 도전하기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정찬성은 준비됐다. 또 언젠가 명예의 전당에 오를 선수다"라고 말한다.

정찬성은 화이트 대표가 가장 좋아하는 선수이기도 하다. 화이트 대표는 "난 정찬성이 좋다. '코리안 좀비'가 그려진 셔츠를 입고 다닐 정도로 광팬이다. 정찬성이 싸우는 걸 보면 믿기지 않는다"라며 "내가 왜 정찬성을 좋아하냐고? 매번 정찬성은 미친 경기를 보여주니까. 내가 그의 경기를 항상 챙겨보며 열광하는 이유다"라고 정찬성에 대한 애정을 마음껏 드러낸다.

UFC는 이번 부산 대회를 통해 한국 선수들의 잠재력과 흥행력을 확인하려 하고 있다. 부산 대회 이후 또 다른 한국 대회도 기대하고 있다. 케빈 장 지사장은 "우린 (부산 대회가 끝나고)한국에 꼭 다시 돌아온다"는 말로 국내 UFC 팬들에게 기대감을 심어줬다.


스포티비뉴스=UFC부산 특별취재팀 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