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운 날씨, 부상 방지 최우선”…벤투호 실내 워밍업→훈련은 실전처럼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2월 05일 목요일
▲ 5일 울산종합훈련장에 모인 대표 팀, 실내 한켠에 공간을 만들어 훈련전 간단한 워밍업을 하고 있다 ⓒ박대성 기자
▲ 훈련장에서는 '실전처럼', 벤투호 동아시안컵 대비 첫 번째 훈련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한국 대표 팀이 동아시안컵 3연패를 노린다. 먼저 울산에 모여 대회 준비를 시작했다. 쌀쌀한 날씨에 실내에서 몸을 풀었다. 훈련장에서는 실전처럼 구슬땀을 흘렸다.

한국 남자 대표 팀은 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홍콩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1차전을 치른다. 홍콩전 뒤에 중국, 일본을 상대한다. 쉽지는 않지만 홈에서 열리는 만큼 우승 가능성이 크다.

5일부터 9일 오전까지 울산에서 담금질을 한다. 뒤에 부산에서 본격적인 대회 준비에 돌입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가 아니라 유럽파를 차출할 수 없다. K리그와 중국 슈퍼리그에서 뛴 새로운 조합으로 3연패에 도전한다.

12월 대회인 만큼, 추운 날씨도 변수다. 본격적인 훈련 전에 실내에서 몸을 풀었다. 복도 한 켠에 공간을 만들어 스트레칭을 했다. 협회 관계자는 “추운 날씨라 워밍업은 안에서 하기로 했다. 울산 현대도 여기에서 종종 몸을 푸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실내 워밍업은 부상 방지도 있다. 훈련전 인터뷰를 한 김진수는 “몸 상태는 괜찮지만 날씨가 춥다. 다치지 않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10분 정도 몸을 푼 뒤에 훈련장에 나가 본격적인 훈련을 했다.

훈련은 실전과 같았다. 빨간색과 노란색 조끼 두 팀으로 나눠 진행했다. 김승규는 김민재에게, 조현우는 박지수에게 후방 빌드업을 했다. 박스 안에 들어오면 원투패스로 침투했다. “E-1 챔피언십에 새로 뽑힌 선수들이 있다. 하지만 우리의 스타일과 철학을 유지하면서 결과를 얻을 것”이라는 파울로 벤투 감독 말과 일치했다.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