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랜드로 간 정정용 감독 "아들도 그러더라고요…'아빠 괜찮겠어?'"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 취임식을 준비하는 정정용 감독 ⓒ서울이랜드
[스포티비뉴스=여의도, 김도곤 기자] "아들도 물어봤어요. 아빠 괜찮겠냐고…"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 정정용 감독이 서울이랜드(K리그2)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정 감독은 5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감독 취임식을 시작으로 이랜드에서 첫 발을 뗐다.

코치로 U-20 월드컵을 함께 한 인창수 코치, 임재훈 전력분석관이 함께 한다. 임재훈 전력분석관은 전술 코치로 선임됐다. 수원 삼성 피지컬코치 박지현 코치도 합류한다. 기존 이랜드 코치진도 함께 한다.

정 감독은 지난 U-20 월드컵 준우승으로 주가가 올랐다. 그를 원하는 팀은 많았다. 해외 팀에서도 러브콜이 있었다. 하지만 정 감독은 이랜드를 선택했다. 정 감독 부임 소식이 알려졌을 때 '왜'라는 의문을 던진 이들이 많다. 심지어 정 감독 아들도 그랬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자유롭게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눈 시간이 있었다. 기자회견과 달리 가볍고 자유롭게 진행됐다. 정 감독은 "안 좋은 여론이 많았다. 팬들도 왜 하필 이랜드냐고 했고, 아들도 '아빠, 괜찮겠어?'라고 물어보더라"라며 웃었다.

▲ 정정용 신임 서울이랜드 감독 ⓒ서울이랜드
그래도 이랜드를 선택한 이유는 새로운 도전을 할 때가 왔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박수 칠 때 떠나라'는 말이 대회(U-20 월드컵)가 끝나 직후인지, 대회가 끝난 후 연결고리를 만들고 자신이 아닌 다름 사람이 와도 문제가 없을 때인지 고민했다는 정 감독은 후자를 선택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을 3전 전승으로 통과시키고 이랜드에 부임했다. U-17 월드컵 김정수 감독을 비롯해 협회 전임지도자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점도 이랜드에 갈 수 있었던 이유다.

이랜드가 정 감독을 선임한 이유는 연령별 대표팀에서 보여준 선수 육성 능력이다. 이랜드는 성적이 나오지 않으면 바로 감독을 경질한 팀이다. 장동우 대표이사는 "이번에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다"라고 단언했다. 그렇기 때문에 공들여 정 감독을 설득했다.

정 감독 역시 "제가 왔다고 확 바뀌는 건 없다. 지난 두 시즌 최하위였다. 1년을 기다려달라는 말씀을 하고 싶다"고 했다.

정 감독은 이랜드 출신이다. 친정으로 돌아온 것이지만 마냥 좋은 기억만 있는 건 아니다. "주장도 했고, 선수 생활을 마무리한 곳이지만 잘 나가던 팀이 갑자기 해체됐다. 주장으로서, 선수로서 당연히 기분이 좋지 않았다. 곧 프로 전환을 한다고 해서 기다렸는데 결국 안 됐다. 그래서 제가 프로선수 경력이 없다"고 밝혔다. 그래도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갖고 왔다.

정 감독은 "지금 이랜드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해야 한다. 저도 나가더라고 이것(선수 육성, 틀 마련)은 해놓고 나가야 한다. 성적을 못내도 해놓을 건 해놔야 한다. 물론 성적이 나오면 내 평가가 올라가겠지만 그건 바라지도 않는다"고 했다.

정 감독은 곧바로 일정을 시작한다. 훈련부터 모두 새롭게 시작한다. 정 감독은 "U-20 월드컵 때 쓴 전술노트를 적용하려 한다. 훈련 때 영상을 찍어 작은 화면이라도 바로바로 보려고 한다. 여기 와서 많이 놀랐다. 전력분석관이 없더라. 훈련은 물론 전체적인 것까지 해야 하기 때문에 헤드코치라기보다는 매니저 역할이 맞을 것 같다. 선수들과 신뢰를 쌓는 것도 중요하다"는 계획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여의도, 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