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손흥민 월클 원더골' 토트넘, 번리에 5-0 대승…손흥민 시즌 10호골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2월 08일 일요일

▲ 번리를 대파한 토트넘 ⓒ신인섭 통신원
▲ 수비수들을 모두 제치고 원더골을 넣은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의 맹활약으로 토트넘이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8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와 경기에서 5-0 대승했다.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1골 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특히 보고도 믿기 힘든 원더골로 시즌 10호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공격에 케인, 손흥민, 알리, 모우라, 중원은 시소코, 다이어, 수비는 오리에, 산체스, 알데르베이럴트, 베트롱언이 출전했다. 골문은 가차니가가 지켰다.

번리는 투톱에 우드, 로드리게스, 미드필드는 브래디, 코크, 헨드릭, 맥닐, 수비는 피터르스, 벤 미, 타코우스키, 로턴이 출전했다. 골문은 포프가 지켰다.

전반 5분 만에 토트넘의 골이 터졌다. 손흥민이 원터치로 내준 공을 케인이 잡아 툭툭 치고 들어가다가 공간이 나오자 그대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두 번째 골에도 관여했다. 전반 9분 수비수 2명을 제치고 그대로 슈팅한 공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으나 문전 혼전 상황이 발생했고, 모우라가 잡아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전반 15분 시소코에게 좋은 패스를 했으나, 시소코의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다.

번리는 전반 21분 우드의 헤더가 골대에 막혔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엄청난 원더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페널티박스 앞에서 공을 잡아 그대로 돌파했고, 달라붙는 상대 수비수를 모두 제치고 상대 페널티박스까지 진입했다. 손흥민은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골대 빈 곳으로 정확하게 슈팅해 골을 넣었다. 시즌 10호골이다.

토트넘은 전반 43분 실점했으나 그 전에 골키퍼 차징 반칙이 선언돼 해당 골은 취소됐다.

▲ 손흥민의 원더골 직후 ⓒ신인섭 통신원
▲ 원더골을 터뜨린 손흥민
후반에도 토트넘이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9분 케인이 상대 수비수를 앞에 두고 슈팅을 시도해 멀티골을 터뜨리며 4-0으로 달아났다.

승리가 확실시된 토트넘은 이후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했고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29분 시소코가 케인과 원투 패스를 주고받아 기술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30분 모우라를 빼고 출전 기회를 잡기 힘들었던 세세뇽을 투입했다. 후반 35분에는 오리에는 빼고 유망주 스킵을 투입했다.

이미 승리가 확실하게 된 토트넘은 후반 40분 알리를 빼고 패럿까지 투입해 유망주들에게 기회를 줬다.

토트넘은 남은 시간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하며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