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리뉴의 극찬…"손흥민 원더골, 호나우두 같았어"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2월 08일 일요일


▲ '와~ 수비 시키니까 골을 그렇게 넣냐?'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호나우두가 넣은 골 같았다."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의 원더골을 극찬했다.

토트넘은 8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와 경기에서 5-0으로 크게 이겼다. 무리뉴 부임 후 첫 무실점 경기다.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이 1골 1도움으로 활약했다. 특히 전반 32분 엄청난 원더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토트넘 페널티박스 바로 앞에서 공을 잡아 그대로 돌파했다. 상대 수비수들이 달라붙었지만 모두 제치고 상대 페널티박스 안까지 들어갔다. 손흥민은 골키퍼가 나오자 침착하게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약 80m를 돌파해 성공시킨 원더골이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의 골은 엄청났다"고 평가했다.

무리뉴 감독은 "내 기억으로는 바르셀로나에 있을 때 호나우두(브라질)가 그런 골을 넣었다. 호나우두의 골은 손흥민의 골과 비슷했다. 정말 놀라운 골이었다. 손흥민은 골키퍼 코앞까지 달려갔고, 골키퍼는 손흥민을 통제할 수 없었다. 골키퍼는 그 정도면 잘했다"라며 손흥민이 엄청난 골을 터뜨렸다고 칭찬했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