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노트] 김하성, "구단에서 내년 포스팅 수락, 야구 잘해야죠"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김하성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삼성동, 고유라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용단을 내렸다.

키움은 9일 골든글러브 시상식을 앞두고 내야수 김하성(24)에게 2020시즌이 끝난 뒤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수락했다. 2014년 2차 3라운드로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은 김하성은 내년 7년을 채우고 겨울에 포스팅 요건을 갖춘다.

9일 골든글러브 시상식을 앞두고 만난 김하성은 "오늘(9일) 구단에서 내년에 포스팅으로 진출해도 된다고 허락해줬다. 프리미어12가 끝난 뒤 구단에 말씀드렸고 오늘 승인이 났다고 했다. 구단에 감사하다. 염경엽 감독님 때부터 나에게 해외 리그에 대한 꿈을 키워줬다"고 말했다.

김하성은 이어 "이제 내가 잘 해야 한다. 전제 조건이 많다. 올해 같은 성적이면 힘들다. 2021년이 끝나면 FA 요건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그때 나갈지 결정해야 한다. 하지만 한 살이라도 어릴 때 (해외에) 나가는 게 좋기 때문에 잘 준비하겠다. 내년에 야구를 잘 하고 싶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삼성동,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