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룸 "방탄소년단, 빅히트와 수익배분 갈등으로 법률 자문"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 그룹 방탄소년단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를 상대로 수익배분과 관련해 법률 자문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JTBC는 9일 오후 '뉴스룸'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수익 분배 문제로 대형 로펌에 자문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수익 배분 문제로 대형 로펌에 법률 자문을 구했고, 해당 로펌에서는 기존 수임 사건과 이해 충돌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전해졌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빅히트와 7년 재계약을 맺은 바 있다. 지난해에는 매출 2000억원을 넘는 등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한 바 있으며, 기업 가치 역시 1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 바 있다. 그러나 재계약 과정에서 수익 정산 문제로 갈등이 있었으며,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법률 검토에 나서게 됐다고 전해졌다.

이에 대해 '뉴스룸'은 "빅히트는 사실무근이라는 말 외에 드릴 말씀이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으며, 소속사 측은 현재 추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