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살라 쐐기 골' 리버풀, '황희찬 풀타임' 잘츠부르크 2-0 꺾고 16강!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리버풀 살라의 후반전 13분 추가 골은 사실상 경기 마침표였다. ⓒ노상현 통신원
▲ 판 데이크(왼쪽)와 나란히 뛴 황희찬. ⓒ노상현 통신원
[스포티비뉴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노상현 통신원] 리버풀이 잘츠부르크 원정에서 팽팽한 경기를 했지만 후반전 결정력을 발휘했고, 승리하며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리버풀은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블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6차전 잘츠부르크와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후반 11분 케이타, 후반 13분 살라의 득점이 연이어 터졌다. 리버풀은 조 1위로 나폴리와 함께 16강에 올랐다. 

황희찬은 선발 풀타임은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 잘츠부르크-리버풀 선발명단 ⓒ노상현 통신원

◆선발명단 

홈팀 잘츠부르크는 홀란, 황희찬 투톱에 미나미노, 소보슬라이, 음웨푸, 유노조비치가 다이아몬드 미드필드 전형을 갖췄다. 울머, 워버, 은게네, 크리스텐센 포백, 스탄코비치 골키퍼가 선발로 나왔다. 

원정 팀 리버풀은 마네, 피르미누, 살라 스리톱에 케이타, 헨더슨, 베이날둠 미드필더가 출격했다. 로버트슨, 판 데이크, 로브렌, 아놀드 포백으로 나섰고 알리송 골키퍼가 선발로 출격했다. 

◆경기 내용 

전반 초반부터 두 팀의 무너기 슈팅이 쏟아졌다. 잘츠부르츠가 시작과 함께 두 번의 슈팅으로 리버풀을 위협했다. 전반 4분 살라가 아크 정면에서 맞대응했다. 전반 7분엔 황희찬이 미나미노와 2대 1 패스 이후 문전에서 슈팅까지 시도했다.

전반 19분에 리버풀의 세 차례 연이은 슈팅이 나왔다. 마네가 피르미누의 패스를 받아 슈팅했고, 케이타의 리바운드 슈팅, 아놀드의 세 번째 슈팅까지 연이어 터졌다. 황희찬이 좋은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 20분엔 프리킥 이후 수비 뒤 공간 킥, 후반 21분엔 역습 과정에서 미나미노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까지 했다. 

전반전 중반부터 리버풀이 점유하고 공격을 주도하는 양상으로 흘렀다. 전반 29분 케이타의 패스를 받은 살라가 문전에서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잡았는데, 잘못 찼다. 

전반 막판엔 리버풀의 힘이 떨어지고 잘츠부르크가 힘을 냈다. 전반 41분 음웨프가 슈팅했다. 전반 42분엔 오프사이드 판정이 됐는데, 황희찬의 침투 패스, 홀란이 내주고 달려온 미나미노가 슈팅했다. 살짝 벗어났다.

후반 초반에도 리버풀이 기회는 있었는데, 놓쳤다. 후반 2분 마네의 침투 패스를 살라가 받아서 슈팅했는데 떴다. 후반 5분 수비 굴절 이후 흐른 볼을 살라가 낚아챘다. 제치려고 하는데, 스탄코비치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서 역습 과정 홀란이 리버풀 문전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했다. 

변수가 생겼다. 후반 7분 로브렌이 부상으로 빠지고 고메스가 투입됐다. 리버풀이 결국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11분 마네가 수비수를 제치고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케이타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리버풀은 선제골 2분 만에 살라가 상대 수비 실수를 틈타 박스 안 오른쪽에서 절묘한 추가 골을 기록했다. 

후반 22분 황희찬이 역습 과정에서 슈팅했으나 정면이었다. 후반 22분 잘츠부르크는 미드필더를 빼고 공격수 다카를 투입하는 강수를 보였다. 

후반 28분 미나미노가 다카의 크로스를 받아 문전에서 슈팅했는데, 리버풀 수비가 집중력을 가지고 막았다. 후반 32분 다시 한번 잘츠부르크 수비의 실수로 살라가 슈팅까지 만들었지만, 막혔다. 

스코어에 여유가 생긴 리버풀이 볼을 점유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포티비뉴스는 오늘(11일) 아침 7시 '스포츠타임' 유튜브를 통해 잘츠부르크-리버풀 중심으로 챔피언스리그 '출근길 리뷰' 방송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새벽 경기를 놓쳤다면 가장 빠르게 하이라이트, 골 장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한준, 박주성 축구 전문기자가 두 팀의 전술 분석부터 승부처, 황희찬의 활약상, 16강 진출 팀 등을 세밀하게 알려준다. 

스포티비뉴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노상현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부조리 현장 제보를 기다립니다. jebo@spotvnews.co.kr로 연락 주세요.
탐사보도팀이 달려갑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