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인터뷰] 손흥민 휴식?…무리뉴 "뮌헨전, 몇몇 선수는 휴식"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바이에른 뮌헨전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에 나선 무리뉴 토트넘 감독.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뮌헨(독일), 신인섭 통신원] "(바이에른 뮌헨전) 몇몇 선수들을 쉬게 하는 것은 당연하다."

바이에른 뮌헨과 경기를 하루 앞둔 주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휴식 가능성을 인정했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5시(한국 시간) 독일 뮌헨에서 바이에른 뮌헨과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6차전 경기를 치른다. 

B조는 이미 16강 진출 팀이 정해졌다.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바이에른이 5승으로 조 1위 16강 진출, 토트넘이 2위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그렇기 때문에 토트넘은 주전급 선수가 대거 휴식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 무리뉴 감독도 기자회견에서 몇몇 선수들에게 휴식 가능성을 직접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바이에른전은) 중요한 게임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토트넘 대표이다. 이것은 항상 책임감을 준다. 우리는 1위로 조별리그를 끝낼 수 없다, 우리는 이런 특권을 가지지 못한다. 결과는 바뀌지 않을 것이다. 나는 아직 모든 선수들에 대해 알 시간이 없었다 그리고 몇몇 선수들에게 플레이할 수 있는, 그들의 가능성을 보여줄 좋은 기회이다"라고 했다.

이어 "몇몇 나의 선수들은 내가 이곳에 온 이후의 5경기 동안 플레이할 기회를 갖지 못했었다. 그래서 우리는 이러한 요소들을 잘 섞기 위해 노력했다. 우리는 토트넘을 위해 플레이할 필요가 있고 이것은 책임감이지만 동시에 여기에 다른 것도 있다. 프리미어리그는 특별한 경쟁이고 이것은 단지 몇 경기가 아니다. 우리는 다음 해에 놀라운 순위에 오를 것이다. 그리고 내 생각에 몇몇 선수들을 변화시키고(로테이션) 몇몇 선수들을 쉬게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최근 화제였다. 손흥민은 앞서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6라운드 번리와 경기에서 70M를 맹렬하게 달린 드리블로 득점해 잉글랜드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이날 기자회견엔 따로 손흥민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무리뉴 감독의 이날 발언으로 봤을 땐 해리 케인, 델레 알리, 손흥민 등 주축 선수 중 일부를 후반 교체로 투입시키거나 아예 출전시키지 않아 휴식을 주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앞서 영국 현지 언론은 케인과 알리과 영국이 남아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반면 손흥민은 토트넘 공식 SNS에 공개된 장면을 보면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등과 함께 독일행 비행기를 탄 것이 확인됐다. 

스포티비뉴스=뮌헨(독일),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