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버풀 알리송 세이브 7회…클린시트에도 쉽지 않았던 잘츠부르크전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리버풀의 알리송 골키퍼(왼쪽)가 결정적인 세이브를 했다.

▲ 판 데이크(왼쪽)와 또 맞붙은 황희찬. ⓒ노상현 통신원

[스포티비뉴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노상현 통신원] 리버풀이 잘츠부르크를 눌렀지만, 알리송 리버풀 골키퍼가 참으로 고전했다. 그만큼 잘츠부르크의 공격이 매서웠다. 

리버풀은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블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6차전 잘츠부르크 원정에서 2-0으로 이겼다. 후반 나비 케이타, 모하메드 살라가 연이은 득점을 만들었다. 스코어는 2-0으로 이겼으나 특히 전반전엔 고전했다. 

황희찬, 미나미노 타쿠미, 에링 홀란을 모두 기용한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을 꺾으면 16강 진출이 가능했다. 앞서 조별리그 2차전 리버풀 원정에서 0-3으로 밀리다가 3-4까지 따라붙은 경험이 큰 도움이 됐을 듯하다. 자신감 있게 싸웠다.

전반은 팽팽했다. 리버풀과 잘츠부르크가 서로 11개의 슈팅을 주고받았다. 알리송의 방어가 없었다면 기세를 모아 잘츠부르크가 홈에서 선제골도 가능했다. 

하지만 잘츠부르크의 공격이 알리송에게 모두 막히면서 리버풀에 후반 11분, 13분 추가 연달아 실점할 빌미를 내줬다. 

경기 후 통계 전문 업체 'OPTA'는 "알리송이 7번의 세이브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무실점 경기 골키퍼 최다 세이브 기록이다"고 알렸다. 그만큼 알리송의 세이브가 없었다면 리버풀이 위기에 빠질 수 있었다는 것이다. 

리버풀은 잘츠부르크를 누르고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스포티비뉴스는 오늘(11일) 아침 7시 '스포츠타임' 유튜브를 통해 잘츠부르크-리버풀 중심으로 챔피언스리그 '출근길 리뷰' 방송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새벽 경기를 놓쳤다면 가장 빠르게 하이라이트, 골 장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한준, 박주성 축구 전문기자가 두 팀의 전술 분석부터 승부처, 황희찬의 활약상, 16강 진출 팀 등을 세밀하게 알려준다.

스포티비뉴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노상현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