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 UFC 챔피언 알바레즈 vs 아오키 신야, 3차전 추진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UFC 전 라이트급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35·미국)가 일본 종합격투기 리빙 레전드 아오키 신야(36)와 통산 3번째 대결을 펼칠까? 성사된다면 1승 1패를 주고받은 두 선수의 마지막 승부라는 의미가 있다.

아시아 최대 격투기 단체 ONE Championship은 최근 SNS에 알바레즈-아오키 등 2020년 추진할 빅매치를 예고했다.

알바레즈는 UFC와 벨라토르라는 종합격투기 세계 1, 2위 대회사에서 모두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냈다. 아오키는 2007~2010년 라이트급 세계 2위로 평가되며 일본 종합격투기 자존심으로 통했다.

둘은 2008년 K-1 연말 대회에서 세계종합격투기협회(WAMMA) 라이트급 타이틀전으로 처음 맞붙었다. 아오키는 경기 시작 1분32초 만에 힐 훅이라는 하체 관절기술로 알바레즈를 굴복시켰다.

알바레즈는 2012년 4월 벨라토르66에서 아오키에게 1라운드 2분14초 펀치 TKO승을 거둬 4년 전 패배를 갚아줬다.

2020년 알바레즈와 아오키가 맞붙는다면 서로 다른 단체 경기로 1~3차전을 치르는 진풍경이 연출된다. 원챔피언십 전적은 아오키가 10승 3패, 알바레즈가 1승 1패다.

아오키는 제2·6대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냈다. 타이틀전만 7경기를 치렀다. 알바레즈도 원챔피언십 2경기가 모두 라이트급 그랑프리, 즉 토너먼트였기에 아무것도 걸리지 않은 원매치보다는 새 단체에 좀 더 빨리 적응할 수 있는 계기가 됐을 것이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