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아시안컵 현장] 벤투가 외면했던 문선민-김보경, 동아시안컵은 다를까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문선민이 지난해 파나마전에서 파울로 벤투 감독과 악수를 하고 있다 ⓒ한희재 기자
▲ 동아시안컵에서 'K리그 MVP' 김보경 선발 가능성이 높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파울로 벤투 감독이 홍콩전에서 대회 첫 선을 보인다. 해외파를 제외한 만큼, 그동안 출전하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기회다. 이번 시즌 K리그1에서 맹활약했던 문선민과 김보경에게 시선이 쏠린다.

한국 남자 대표 팀은 11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1차전을 치른다. 상대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9위 홍콩이다.

홍콩은 이번 대회 최약체로 평가된다. 2차전 중국, 최종전 일본에 비해 전력이 약하다. 안방에서 홍콩을 잡아야 우승컵을 향한 항해를 순조롭게 할 수 있다. 방심은 금물이지만 많은 선수들을 활용할 기회다. 

벤투 감독도 동아시안컵에서 다양한 조합을 점검할 생각이다. 대회 전 기자회견에서 “새롭게 합류한 선수와 그동안 대표 팀에 뽑히고 기회를 얻지 못한 선수가 있다. 기량을 펼칠 수 있는 기회다. 기존 틀을 유지하면서 지켜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문선민과 김보경에게 집중된다. 문선민은 신태용 전 감독 아래서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했지만 벤투 감독에게 중용되지 않았다. 올해 겨울 전북 현대로 이적해 활약했지만 대표 팀과 거리가 멀었다. 챔피언스리그 등에서 아시아 팀에 강한 모습을 보여 동아시안컵에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김보경도 마찬가지다. 김보경은 2019년 울산 현대 핵심이었다. 경기 흐름을 정확하게 읽고 날카로운 킬러 패스와 득점을 했다. 준우승에도 K리그 올해의 선수에 오르며 가치를 입증했다. 동아시안컵 소집 뒤 훈련에서 감각적인 패스 등 좋은 모습을 보여 출전이 기대된다.

벤투 감독은 수비 배후 공간 침투, 센터백 앞에서 2대1 패스 등을 담금질했다. 미드필더에게 한 템포 빠른 패스와 연계, 공격수에게 유려한 침투를 요구했다. 올 시즌 활약이라면 문선민과 김보경은 충분하다. 여름에 전북으로 이적한 김승대에게도 새로운 기회가 주어질 공산이 크다.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