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아시안컵 현장] ‘홍콩 GK와 아찔한 충돌‘ 김승대, 들것에 실려 나갔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홍콩 골키퍼와 충돌 뒤에 들것에 실려나간 김승대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김승대가 홍콩 골키퍼와 충돌 뒤에 들것에 실려 나갔다. 파울로 벤투 감독은 곧바로 이정협을 투입했다.

한국은 11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홍콩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1차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최전방에 김승대를 뒀다. 문선민과 나상호가 측면에서 흔들었고, 김보경이 공격형 미드필더에서 화력을 지원했다. 황인범과 손준호는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고, 포백은 박주호, 권경원, 김민재, 김태환을 배치했다. 골키퍼 장갑은 구성윤이 꼈다. 홍콩은 제임스 하 등이 한국 골망을 노렸다.

한국이 초반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김보경이 공격의 키를 잡고 최전방에서 침투 패스를 뿌렸다. 홍콩은 공격수를 제외한 대부분 선수들이 수비에 집중했다. 전반 17분 김민재가 구성윤에게 리턴 패스를 줬는데 조금 긴 탓에 아찔한 장면이 연출됐다. 

전반 20분 황인범이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으로 홍콩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26분 홍콩이 날카로운 역습을 했다. 황인범 코너킥이 잘리자 최전방 두 명이 빠르게 뛰었다. 김보경이 허리에서 타이밍을 늦췄지만, 제임스 하에게 슈팅까지 허용했다.

전반 35분 홍콩 야프헝파이 골키퍼 실수로 득점할 뻔했다. 뒤에 김승대가 배후 공간을 침투하자 다가오는 홍콩 골키퍼와 충돌했다. 한동안 그라운드에 누워있던 김승대는 들것에 실려나갔다. 벤투 감독은 부상으로 빠진 김승대 대신 이정협을 투입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