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최영수 "채연 안때렸다…억울한 마음 별개로 13년 '보니하니에 죄송, 반성"(인터뷰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논란에 직접 입을 연 개그맨 최영수. 제공| 프로필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EBS '톡! 톡! 보니하니' MC 버스터즈 채연을 때렸다는 논란에 휘말렸던 개그맨 최영수가 폭행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영수는 11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채연을 절대로 때리지 않았다. 폭행 논란에 대한 억울함을 풀고 싶다"면서도 "억울함과는 별개로 이런 논란을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한다"고 현재 심경을 고백했다. 

최영수는 지난 10일 진행된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폭행 논란에 휘말렸다. 이날 방송에서 최영수는 채연을 때리는 듯한 동작이 잡힌 사진 때문에 '폭행 논란' 중심에 섰다. 일부 시청자들은 최영수가 MC를 맡고 있는 채연이 팔을 붙잡자 손길을 뿌리치는 듯한 동작을 캡처해 폭행을 가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최영수는 삼촌-조카 사이처럼 평소 절친한 사이라 오해가 불거진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짚었다. 최영수는 "평소 정말 친하다 보니까 채연이와 자주 장난을 친다. 채연이가 저한테 툭툭 장난을 걸면 저도 밀거나 얼굴을 찌푸리면서 화내는 연기로 받아준다. '상황극'이라고 보시면 좋을 것 같다"며 "하필이면 앵글이 그렇게 돼 있어서 본의 아니게 오해를 산 것 같다. 또 제가 때리면서 났다고 하는 '딱' 소리는 저도 모른다. 정말 때리지 않았기 때문에 어디서 그런 소리가 났는지도 정말 모르겠다. 억울하다"고 해명했다. 

▲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논란에 직접 입을 연 개그맨 최영수. 제공| EBS

버스터즈 채연 측 역시 '폭행'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채연 소속사 관계자는 11일 스포티비뉴스에 "당사자인 채연에게 물어보니 원래 최영수 씨와 채연이 장난을 잘 친다고 하더라. 어제(10일)도 장난이었다"며 "채연이 워낙 밝은 아이고, 서로 친하다보니 장난을 치다가 그런 모습이 보인 것 같다. 오히려 본인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영수는 "억울하다. 절대 때리지 않았다"고 결백을 호소했다. 그러나 폭행 논란으로 무려 13년간 함께했던 '보니하니'를 떠나게 됐다. 최영수는 "'보니하니' 하차를 결정했고, 제작진의 결정도 받아들인다. 다만 채연을 절대로 때리지 않았다. 폭행이라는 단어로 불릴 만한 상황도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13년 동안 '보니하니'를 하고 있었다. 교육방송, 어린이 방송이 너무 좋아서 '보니하니'를 함께해왔다. 아무런 욕심 없이 애정 하나로만 13년간 프로그램을 해왔는데 이런 일이 생기게 돼 마음이 아프다. 하차를 결정하면서 제작진 분들도 많이 울었다"고 안타까워했다. 

▲ EBS '보니하니' MC를 맡고 있는 버스터즈 채연.| EBS ⓒ곽혜미 기자

무엇보다 최영수는 이번 논란으로 마음고생할 채연을 걱정했다. 최영수는 "가장 중요한 건 채연이에 대한 걱정이다. 오늘 채연이를 만났는데 채연이가 저를 보자마자 울더라. 괜히 자기 때문에 삼촌들이 그렇게 된 것 같다고 계속 울었다"며 "채연이도 상처 받았을텐데 이런 상황이 돼서 미안하다. 채연이가 가장 크게 걱정된다"고 말했다.

거듭 억울함을 호소한 최영수는 원치 않은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반성한다고 말했다. 많은 이들이 오해를 풀고 날선 시선을 거둬주길 바란다는 속내도 전했다. 최영수는 "제가 조심을 했었어야 하는 것도 맞다. 본의 아니게 오해를 사게 됐다. 정말 때리지 않았다는 억울함만은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면서도 "억울함도 억울함이지만 어쨌든 이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는 것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반성한다. 어른답지 않은 행동을 했고 죄송하다.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깊이 사과했다.

EBS는 최영수와 성희롱 발언 의혹을 받고 있는 또 다른 출연자 박동근의 하차와 출연 정지를 결정했다. EBS 측은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이번 사고는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크다.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하고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부조리 현장 제보를 기다립니다. jebo@spotvnews.co.kr로 연락 주세요.
탐사보도팀이 달려갑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