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목식당' 평택역 뒷골목 2곳만 솔루션 성공…제주도 이전한 포방터 돈가스집 예고[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SBS '골목식당'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골목식당' 평택역 뒷골목 마지막 솔루션이 진행되었다.

11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김성주가 백종원을 대신해 평택역 돈가스집 솔루션에 도전했다.

이날 '골목지기' 김성주·정인선은 백종원과 함께 평택역 뒷골목 마지막 촬영에 임했다. 하지만 돈가스집은 포기한 소스 솔루션에 이어 김치볶음밥 레시피도 완성되지 않은 상태였다. 걱정하는 백종원을 대신해 김성주는 소비자의 처지로 김치볶음밥을 함께 만들어 비교해 보기로 했다.

사장은 백종원이 알려 준대로 레시피를 했다고 말했으나 백종원은 "다 내 레시피래. 레시피 그대로 해야지"라며 변형된 레시피를 사용하는 점에 속상해했다. 김성주는 방문 전 백종원이 알려준대로 사장이 조리 시 사용하는 기름 양을 체크했고, 똑같은 레시피로 김치볶음밥을 만들었다. 약간의 차이로 완성한 김치볶음밥을 시식한 건 정인선이었다.

정인선은 사장 버전이 "더 느끼하다"고 평가했다. 사장은 이에 공감하지 못했으나 자세한 설명에 다시 맛 본 후 선입견을 바꿔 "연습을 더 해 봐야겠다"고 공감했다.

문제가 일단락되는 줄 알았으나 사장은 장사 전에 또다시 돈가스 소스를 새로 만들었다. 급히 가게에 방문한 백종원은 쉽게 흔들리는 사장에게 "음식을 너무 우습게 아는 거예요"라며 정색하고 중심을 잡으라 조언했다.

떡볶이집은 찐볶이와 백쌀튀김을 개시했다. 백종원에게 쌀튀김 솜씨를 인증 받은 후 자신감 넘친 사장이었으나 미리 튀겨 놓고 자르는 등 잘못된 조리법을 보였다. 김성주는 급히 솔루션을 위해 투입되었고 즉석에서 주문 담당으로 정인선과 홀을 도왔다.

분식집은 처음인 정인선은 '서빙요정'의 진가를 발휘하지 못한 채 헤맸고 카드기까지 고장나는 등 혼란이 왔다. 하지만 금세 장사가 안정화되며 성공적인 점심 장사를 마무리했다.

이때 '떡볶이마니아'로 알려진 헤이즈가 떡볶이집에 방문했다. 헤이즈는 신중하게 떡볶이를 먹은 뒤 "진짜 맛있어"라 감탄했다. 쌀튀김 역시 감탄을 불렀고, 추가 주문까지 했으나 전부 판매돼 아쉬워했다.

할매국숫집은 임무 바꾸기 솔루션 후 다정해진 모녀 사이가 눈에 띄었다. 또 주방 동선과 냄비 등 모든 것을 업그레이드해 백종원을 뿌듯하게 한 동시에 맛과 회전율도 무리가 없었다.

한편 예고에서는 제주도로 이사한 포방터 돈가스집의 비하인드가 그려져 기대를 불렀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부조리 현장 제보를 기다립니다. jebo@spotvnews.co.kr로 연락 주세요.
탐사보도팀이 달려갑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