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일대일 놓친 손흥민, “나에게 화가 난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손흥민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뮌헨(독일),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자책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2일 오전 5(한국 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6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1-3으로 패배했다. 두 팀은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의 맞대결이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진 거에 대해서는 선수들 안 좋게 생각한다. 아무리 순위가 결정되도 이기려고 경기를 준비했다. 져서 좀 그렇지만 그래도 얻어가는 게 있다.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선수들도 경기에 나섰고 세세뇽은 골까지 기록했다. 부족한 모습도 없지 않아 있었다. 앞으로 다 잘돼야 하는 부분이다고 했다.

득점 기회를 놓친 것에 대해서 묻자 개인적으로 나에게 화가 난다. 이런 팀들과 할 때 찬스가 많이 나오지 않는다. 그런 찬스를 만들었으면 골을 넣어야 하는 게 공격수의 입장인데 그런 찬스에 골을 넣지 못해 미안하다. 제 자신에게 좀 아쉽고 그렇다고 말했다.

오늘 경기는 주전 선수들이 대부분 휴식을 받았다. 손흥민은 지금 상황에서 주전-비주전을 이야기 할 게 아니라 우리는 한 팀으로 스쿼드가 이뤄지고 있다. 경기에 못 뛴 선수들이 경기에 나서면서 좋은 기회를 잡았다고 생각한다. 그 선수들도 경기에 나가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많은 준비를 했다. 오늘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좋은 기회를 만드는 과정에서 판단 실수도 있었지만 그런 부분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제 토트넘은 16강을 준비해야 한다. 손흥민은 “1위로 올라가도 유벤투스 같은 팀을 만났다. 이제는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어려운 팀들만 존재한다. 16강에서 어떤 팀을 만나도 어려운 경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어떤 팀을 만나든 우리가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하고 8강도 올라가는 경기 보여주고 싶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뮌헨(독일),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