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섹션TV' 김건모 "슬기롭게 잘 해결하겠다"…성폭행 의혹 사실이면 징역 3년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MBC '섹션TV 연예통신'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성폭행 의혹 파문 김건모 측이 연락을 피했다. 

12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은 김건모 성폭행 의혹 파문에 대해 보도했다.

김건모는 폭행 의혹이 최초 보도된 후 강용석은 "단순히 성폭행 의혹이 아니라 사실은 성폭행이다"라며 논현동에 있는 유흥주점에서 있었다는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용석이 밝힌 피해자 A씨는 당시 김건모와 단 둘이 룸에 있었고 화장실에서 음란 행위를 강요받았다고 공개했다. A씨는 "사건 당시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자꾸 TV에 나오는 게 고문이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김건모는 이를 부인하며 콘서트를 강행했고 "슬기롭게 잘 해결하겠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후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한 또다른 제보자가 등장했고 "주먹으로 눈과 코를 때렸다"고 진술했다. 김건모 폭행을 직접 봤다는 목격자가 등장해 문제는 더욱 커졌다. 김건모 측의 입장을 듣기 위해 섹션TV에서는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

변호사는 "3년 이상의 유기징역으로 처벌될 수 있다"며 문제가 사실로 인정될 경우의 문제를 제기했고, 반면 진실이 아닐 경우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