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 "한국인 품격과 명예 지켜야"…박항서는 베트남에서 항상 생각했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 박항서 감독이 14일 김해국제공항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해국제공항, 박대성 기자] “한국에서 베트남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 한국 팬들의 격려와 응원이 큰 힘이 됐다. 항상 한국 명예와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품격을 떨어트리지 않겠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영웅이다. 선임 당시 비판을 받았지만, 놀라운 지도와 결과로 돌파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아시안컵,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두각을 보였고, 최근 동남아시안게임(SEA)에서 베트남에 60년 만에 우승컵을 안겼다.

비결은 정신력이었다. 박 감독은 베트남에 꾸준히 자신감을 심었다. 14일 김해국제공항에서 만난 자리에서 “축구에서 베트남 정신이 적립됐다. 하나의 팀으로 잘 완성되고 있다. 그런 부분이 경기장에 나왔고 자신감이 붙었다. 베트남 경기력이 좋아지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베트남이 동남아시아 축구에 돌풍을 만들수록, 항상 조국을 생각했다. 행동 하나에 신경 쓰고 조심했다. 항상 인터뷰에서 “응원과 격려가 힘이 된다. 한국에서 응원이 베트남에 큰 힘이 됐다”고 말하는 배경이다.

물론 경기장에서 항의도 있다. 동남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심판에게 항의로 퇴장됐지만 팀을 위해서 싸울 뿐이었다. 결승전 퇴장에 “좋은 행동은 아니었다. 한국인으로 베트남에 일하고 있다. 품격을 떨어뜨리지 않게 노력 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베트남 감독이지만 언제나 한국인으로 긍지를 품었다. 박항서 감독의 열정은 베트남에 고스란히 전달됐다. 김해공항까지 응원 온 베트남 팬은 “푸근한 인상으로 아버지 같은 느낌을 준다. 아침부터 서둘렀다. 박항서 감독 때문에 한국과 더 가까워진 느낌”이라며 기뻐했다.


스포티비뉴스=김해국제공항,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