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질라' 마쓰이로 예상한 '빅리거' 쓰쓰고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12월 15일 일요일

▲ '고질라' 마쓰이 히데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2년 1200만달러' 쓰쓰고 요시토모가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도전한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염두에 두고 시작한 이번 시즌에는 30홈런을 넘기지 못했지만, 2016년 44홈런, 지난해 38홈런으로 리그 정상급 장타력을 폭발시킨 경력을 인정받았다.

쓰쓰고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10년 동안 986경기에서 홈런 205개, 타율 0.285를 기록한 왼손 거포다. 그런데 KBO리그나 일본 프로야구 같은 해외 리그에서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거포들은 모두 장타력이 하락했다. 이것이 지금까지의 '상식'이었다.

뚜껑은 열어봐야 알 수 있는 노릇이지만 일본은 물론이고 미국 언론에서도 쓰쓰고가 어느정도의 장타 감소는 받아들여야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일본 슈칸베이스볼은 '고질라' 마쓰이 히데키를 모델로 쓰쓰고의 장타력이 어느정도 떨어질지 예측했다. 마쓰이가 일본에서 뛴 마지막 3년, 그리고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3년 성적을 비교하면 다음과 같다.

일본 - 타율 0.328, 장타율 0.654, 홈런 128개
미국 - 타율 0.297, 장타율 0.484, 홈런 70개

▲ 쓰쓰고 요시토모.
슈칸베이스볼은 "홈런이 약 45% 줄었고, 장타율은 26% 가량 감소했다"면서 "특히 홈런이 일본 시절보다 크게 줄었다. 일본 프로야구 최고 슬러거도 메이저리그 투수들로부터 홈런을 때려내는 것은 쉽지 않았다"고 썼다.

이 매체가 마쓰이를 필두로 스즈키 이치로, 조지마 겐지, 마쓰이 가즈오 등 기존 선수들의 성적을 바탕으로 예상한 쓰쓰고의 3년간 성적(계약은 2년)은 타율 0.256, 장타율 0.400이다. 

앞으로 그가 쓰게 될 홈구장 트로피카나필드의 홈런 파크팩터는 0.904(ESPN), 그만큼 홈런치기 힘든 구장이다. 

슈칸베이스볼은 이 예측 성적에 대해 "나쁘지 않지만 포스팅으로 진출한 선수치고는 약간 부족한 수치"라며 "쓰쓰고는 수비력에 강점이 있는 선수가 아니다. 타격에서 결과를 내지 못하면 출전이 어려울 수도 있다. 이런 부정적인 예상이 기우로 끝나기 바란다"고 보도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