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노트] '실사판-인형탈 올라프들·엘사·길리슈트' 뜨거운 코스프레 경쟁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12월 15일 일요일
▲ 유희관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자선야구대회의 볼거리 코스프레 향연은 올해도 이어졌다.

2019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선수들은 야구대회를 찾아준 팬들을 위해 다양한 코스프레를 준비해 경기에 나섰다.

1회 양신팀(양준혁) 원태인은 온 몸이 털로 된 코스프레를 하고 운동장에 등장했다. '길리수트'로 불리는 옷으로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복장을 입고 나온 것이다. 유격수 6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원태인은 불편한 '길리수트'를 입어 실책성 수비 플레이를 보여주며 팬들을 웃게 했다.  
▲ 원태인 ⓒ곽혜미 기자

이어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캐릭터 올라프 코스튬을 한 유희관이 타석에 등장했다. 올라프가 된 유희관은 겨울왕국 OST 'Let it go'를 배경음악으로 깔고 동료들의 '눈 스프레이'를 맞으며 타석에 올랐고 1루 주자 이봉주를 홈으로 부르는 1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코스프레 장인' 가운데 한 명인 LG 트윈스 김용의는 겨울왕국 주인공 엘사 코스프레를 보였다. 겨울왕국2 OST 'Into the unknown' 음악으로 김용의가 등장하자 올라프 코스프레를 하고 우익수 수비에 나가 있던 유희관이 엘사 공주를 향해 달려들었다. 엘사 김용의는 풀쩍 뛰어 달려든 '조금 큰' 올라프와 포옹하며 재회의 기쁨을 누렸다.
▲ 김용의 ⓒ곽혜미 기자

올라프 코스프레는 또 등장했다. 지난해 가오나시 분장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삼성 김민수가 올라프 탈인형을 준비해 팬들을 웃게 했다. 김민수는 올라프 행동까지 비슷하게 따라했다. 2루수로 나서 타구를 쫓는 장면은 실제 만화 속 올라프의 모습과 흡사했다.

▲ 김민수 ⓒ곽혜미 기자

김민수 올라프는 이후 1루 작전 코치로 나서서 초등학교 횡단보도 등하교 지도 때 사용되는 깃발을 들고 선수들 주루를 도왔다. 그러나 타석에 나선 타자들이 안타를 치지 못했다. 이영하는 홈런을 쳐 김민수 주루 코치의 지시 없이 베이스를 돌았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