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아시안컵 0골' 이정협, 많이 뛰었지만 아쉬움만 컸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2월 18일 수요일
▲ 이정협이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한일전에서 슈팅을 하고 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고군분투했다. 홀로 최전방을 책임졌다. 일본전에서도 많이 뛰었지만 큰 소득이 없었다. 동아시안컵 0골로 대회를 끝냈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하 동아시안컵) 최종전에서 일본을 1-0으로 꺾었다. 한일전에서 이기면서 동아시안컵 최초 3연패에 성공했다.

이정협은 홍콩전부터 벤투호 최전방을 지켰다. 김승대가 홍콩 골키퍼와 충돌로 조기 하차하면서 이정협 어깨에 큰 짐이 있었다. 특유의 많은 활동량으로 최전방을 누비며 동료들에게 공간을 창출했다.

한일전에도 최전방 스트라이커였다. 많이 뛰면서 침투하는 황인범 등에게 공간을 만들었다. 깜짝 선발 출전한 김인성과 나상호도 측면에서 이정협과 함께 호흡했다. 역습을 하면 3명이서 일본 진영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 황인범의 스루 패스를 절묘하게 파고 들어, 일본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만들었지만 옆그물을 때렸다. 이정협도 슈팅 뒤에 그라운드에 누워 크게 아쉬워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막판에 이정협을 빼고 권경원을 넣었다. 수비를 넣어 잠그려는 의도였지만 이정협에게 아쉬운 교체다. 2019년 K리그1 승격 뒤에 대표 팀에 뽑히며 ‘안방’ 부산에서 골을 노렸지만, 동아시안컵 0골로 대회를 마감하게 됐다.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