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재석, 가세연 성추문 폭로 부인 "저 아니다, 선의의 피해자 없길"[공식입장]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12월 19일 목요일

▲ 유재석. 제공|MBC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폭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또다른 연예인의 성추문을 폭로한다며 '무한도전'을 언급하고 나서 논란이 인 가운데 유재석이 이를 부인했다.

유재석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열린 '유산슬(유재석)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MBC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 차원에서 유재석에게는 알리지 않은채 깜짝 이벤트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과 만난 유재석은 해당 의혹을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저는 아니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무한도전'이 오늘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저에게 그 인물이 아니냐 하는데 (기자들이) 많아서 순간 너무 당황했다"며 "어유 뭐지. 놀랐었는데 저는 아닙니다만 그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자리가 난 김에 이야기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가로세로연구소가 유흥업소 종사자로부터 들었다는 낯뜨거운 묻지마 폭로가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엔 인기 프로그램을 언급해 애꿎은 연예인이 줄줄이 도마에 오르는 등 피해도 줄을 잇고 있다.

'가세연'은 지난 18일 오후 '충격단독, 또다른 연예인 성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내보냈다.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씨는 김건모와 친한 유명 연예인이라며 유흥업소 종사자라고 밝힌 제보자의 녹취를 일부 공개했다. 문제의 연예인이 업소에서 유사 성행위를 했다는 통화 내용은 "당시 '무한도전' 나온 것"이라는 말로 끊겼고 이는 갖가지 추측을 불렀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