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찬성 부상 고백 "사람이 두 명으로 보여…안와골절 수술 필요"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9년 12월 21일 토요일

▲ 에드가 정찬성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김건일 기자] "여기에서 처음 말하는데 지금 부상이 있습니다."

21일 UFC 파이트 나이트 165가 끝나고 기자회견에서 '타이틀전을 언제 하고싶느냐'는 물음에 이렇게 고백했다.

정찬성은 "(타이틀전이) 언제든지 상관없다"며 "여기서 처음 말하는건데 내가 지금 눈이 안 좋다. 내 SNS를 보면 알겠지만 내가 그동안 안경을 쓰고 다녔다. 지금 (앞에 있는) 여러분이 두 명씩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안와골절 수술을 해야 해서 한 달 두 달이 필요하다. 내년 5월, 6월엔 싸울 수 있다"고 대답했다.

다음 페더급 타이틀전은 전 챔피언 맥스 할로웨이와 현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의 재대결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볼카노프스키는 지난 15일 UFC 245에서 할로웨이를 꺾고 새 챔피언에 올랐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대회가 끝나고 기자회견에서 "볼카노프스키와 할로웨이의 2차전을 다음 호주 대회에서 추진하고 싶다"고 밝혔다. 새 챔피언 볼카노프스키 또한 "호주에서 할로웨이와 재대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수술을 한 뒤 복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정찬성은 브라이언 오르테가와 대결은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오르테가도 상관없다. UFC가 시키는대로 하겠다"고 대답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