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김남일의 여유, “빠따 말고 이젠 달콤한 버터”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2월 26일 목요일


▲ 김남일 감독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성남, 박주성 기자, 김동현 영상 기자] 김남일 성남FC 신임 감독이 빠따(몽둥이) 발언을 잊어달라며 미소를 지었다.

성남FC26일 오후 2시 성남 탄천종합운동장 기자회견실에서 김남일 감독 취임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성남은 지난 23일 자진 사퇴한 남기일 감독의 후임으로 김남일 감독을 선임했다. 김남일 신임 감독은 지난 2000년 전남 드래곤즈를 통해 프로로 데뷔했고, 2002 한일 월드컵을 통해 스타가 됐다.

2015년 교토 상가를 끝으로 김남일 감독을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고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2017년 중국 슈퍼리그 장쑤 쑤닝 코치로 부임한 그는 대표팀 코치를 거친 후 2019 시즌을 앞두고 전남 드래곤즈 코치로 부임했다. 이후 P급 지도자 자격증을 획득한 김남일 감독은 2020 시즌부터 성남에서 감독 데뷔 기회를 잡게 됐다.

먼저 김남일 감독은 감독으로서 많이 부족하지만 나를 믿고 맡겨준 은수미 구단주에게 감사하다. 감독으로서 첫 발을 내딛는데 사실 부담감이 없지 않아 있다. 우려하는 것을 알고 있다. 평가는 시즌이 끝나고 받도록 하겠다. 내가 가진 장점을 바탕으로 소통하는 감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선수 파악을 빠르게 해서 1월 전지훈련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러 진지한 질문이 이어진 후 가벼운 질문이 나왔다. 과거 빠따 발언에 대한 질문이었다. 당시 김남일 감독은 대표팀 코치 시절 마음 같아서는 빠따라도 들고 싶다는 말을 해 많은 팬들을 놀라게 했다. 감독 취임 기자회견에서도 당시 발언과 관련된 질문이 나왔다. 성남 선수들에게 빠따를 들 생각이 있냐는 질문이었다.

김남일 감독은 그것만큼은 잊어주셨으면 좋겠다. 철이 없던 시절 했던 이야기다. 빠따가 아니라 빠다(버터)로 하겠다. 선수뿐 아니라 팬들에게도 달콤하고 맛있는 축구를 선사하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성남 기자회견에는 공교롭게 빠다코코낫 과자가 놓여 있었다. 성남 관계자는 정말 의도한 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스포티비뉴스=성남, 박주성 기자, 김동현 영상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