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나원큐 K리그 2019, 스폰서십 효과 약 1,508억 원 이상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12월 26일 목요일
▲ K리그 인터뷰 백월.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K리그 후원사의 미디어 노출 효과가 1508억 원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미디어 분석 전문 업체인 (주)더폴스타에 의뢰해 '하나원큐 K리그 2019' 전 경기(K리그1 228경기, K리그2 182경기, 승강PO 2경기 총 412경기)를 대상으로 K리그 후원사의 미디어 노출효과를 분석했다. 스폰서십의 경제적 효과는 총 1,508억 3,955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8시즌에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된 약 1,065억원의 스폰서십 노출 효과에 비해 약 42%가 증가한 수치다. 노출 효과 증가의 요인으로는 경기 시간 분산과 K리그2 중계채널 확대에 따른 중계방송 편성 증가, 올 시즌 K리그 흥행 호조로 인한 인쇄 매체 및 온라인 뉴스 기사 수 증가, K리그 관련 SNS와 뉴미디어 컨텐츠 확산 등이 꼽힌다. 

이번 스폰서십 효과분석은 TV와 신문 등 전통적 미디어를 비롯해 온라인 포털사이트, SNS, 경기장 현장 광고 등을 통한 브랜드 노출을 다각도로 분석한 결과다. 2019시즌 K리그 후원사 중에서는 타이틀스폰서인 'KEB하나은행'이 약 942억원으로 가장 높은 홍보 효과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고, '현대오일뱅크'가 약 256억원, '게토레이'가 약 154억원, '아디다스'가 약 101억원, 'EA스포츠'가 약 54억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매체별로는 TV중계에 의한 스폰서십 노출이 약 769억원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2019시즌 K리그는 총 581회의 TV중계(재방송 포함)가 이루어졌고, 누적 시청자수는 약 980만명으로 집계됐다. 그 밖에 TV뉴스로 약 343억원, 온라인 중계로 약 160억원, TV프로그램에서 약 94억원, 온라인 뉴스와 인쇄 매체는 각각 약 65억원과 약 34억원의 광고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SNS 노출 효과는 기사와 영상를 합쳐 약 23억원 규모로 파악됐다. 

연맹은 이번 스폰서십 효과 측정을 2019시즌 K리그 마케팅 성과에 대한 평가와 장기적인 K리그 스폰서십 전략을 준비에 활용할 계획이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