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봉준호 '기생충', 美작가조합상 각본상 후보…아카데미 청신호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게티이미지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미국 작가조합상 각본상 후보에 올라 아카데미 기대감을 밝혔다.

미국작가조합(WGA)은 6일(이하 현지시간) 각본상과 각색상 등의 후보를 발표했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한진원 작가는 '1917'(감독 샘 멘데스), '북스마트'(감독 올리비아 와일드), '나이브스 아웃'(감독 라이언 존슨), '결혼 이야기'(감독 노아 바움벡)와 함께 각본상 후보에 올랐다.

각색상 후보에는 '어 뷰티풀 데이 인 더 네이버후드'(감독 마리엘 헐러), '조커'(감독 토드 필립스), '작은 아씨들'(감독 그레타 거윅), '조조래빗'(감독 타이카 와이티티), '아이리쉬맨'(감독 마틴 스코세이즈)가 올랐다.

유력 아카데미 후보들 가운데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각본상 후보에서 빠진 점이 눈에 띈다.

'기생충'은 지난 5일 열린 제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영화 첫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본격적인 아카데미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가 주최하는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를 가늠하는 지표 중 하나지만, 기자들은 사실 아카데미의 향방을 결정하는 회원이 아니기에 이어지는 각종 조합상이 더 아카데미와 더 직접적으로 연결된다. 작가조합상을 비롯해 향후 이어지는 감독조합상(DGA), 프로듀서조합상(PGA), 배우조합상(SAG) 등이 향방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한편 미국작가조합상 수상작은 아카데미 시상식에 나흘 앞서 오는 2월 1일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미국 작가조합상 각본상 후보에 올랐다. 출처|WGA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