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성곤 3점슛 6개' KGC인삼공사, 삼성 물리치고 단독 1위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 문성곤은 이날 경기 초반부터 자신감 있게 3점슛을 던졌다 ⓒ KBL
[스포티비뉴스=안양, 맹봉주 기자] 국내 선수들의 활약이 빛났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7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 시즌 홈경기에서 서울 삼성을 73-67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GC인삼공사는 서울 SK를 밀어내고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삼성은 2연패로 8위에 머물렀다.

문성곤이 3점슛 6개로만 18득점을 만들어냈다. 4스틸로 수비에서도 활약했다.

박지훈은 16득점 5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더블 더블을 올렸다. 브랜든 브라운은 12득점 11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골밑에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삼성은 닉 미네라스가 20득점 13리바운드, 김준일이 14득점 5리바운드 4스틸을 기록했다. 국내선수 대결에서 KGC인삼공사에 완패했다.

▲ 박지훈은 득점과 어시스트에서 더블 더블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 KBL
1쿼터는 접전이었다. 양 팀 3점슛이 불을 뿜었다.

KGC인삼공사는 문성곤이 경기 시작 후 3점슛 3개를 연속해서 넣으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1쿼터 중간 투입된 브라운의 골밑 플레이도 위력적이었다.

삼성도 장민국의 3점슛 3방으로 따라갔다. 하지만 중요할 때마다 나온 천기범의 실책이 아쉬웠다.

2쿼터부터 KGC인삼공사가 격차를 벌렸다. 브라운이 골밑을 장악하며 공수에서 안정을 찾았다. 문성곤은 2쿼터에도 3점슛을 터트리며 삼성 수비를 흔들었다. 39-32로 KGC인삼공사가 전반을 앞섰다.

후반 들어 삼성이 따라갔다. 미네라스는 KGC인삼공사에 크리스 맥컬러가 뛸 때 생기는 골밑 약점을 노렸다.

하지만 브라운이 들어오자 다시 분위기가 KGC인삼공사 쪽으로 기울었다. 문성곤, 박지훈, 기승호의 3점까지 터지며 다시 점수 차를 벌렸다.

4쿼터 삼성 추격이 매서웠다. 천기범과 김준일의 득점으로 2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박지훈의 중거리 슛, 김철욱의 골밑 득점으로 KGC인삼공사가 다시 달아났다. 삼성은 4쿼터 막판 야투 난조를 겪으며 역전하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안양, 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