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람이 좋다' 윰댕, 대도서관과 결혼 전 출산한 아들 고백 "이야기 할 수 없었다"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 '휴면다큐 사람이 좋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사람이 좋다'의 윰댕이 결혼 전 출산 사실과 이혼에 대해 털어놓으며 눈물지었다. 

7일 방송된 MBC '휴면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크리에이터 부부 윰댕, 대도서관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두 사람은 카메라를 향해 "사실 이 이야기를 언제하면 좋을까. 어떻게 하면 좋을까 생각하면서 꾸준히 생각해 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윰댕은 "사실은 저에게는 아이가 있고. 아이는 남자이이고. 지금은 초등학생 저학년이다. 사실 방송에서는 공개할 수가 없었다"라고 설명을 이어갔다.

윰댕은 "대학생 시절부터 혼자 방송을 하면서 생계를 유지했다. 혼자 서울에서 지내면서 방송만 하고 지냈다. 당시 가장 역할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딱히 연애에 대해 생각을 안 해봤다. 혼자 오래 지내다 보니 외로웠던 거다. 그래서 사람을 만나게 됐고. 아이가 생긴 걸 알았다. 아이를 낳았으니. 책임을 져야 하고.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많다 보니 아이가 있다고 말할 수가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윰댕은 "임신 당시에도 방송을 계속 해야 했다. 출산 직후에도 일을 쉬지않고 했다. 현재 아들은 할머니와 함께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도서관은 "당시, 결혼을 하자니까 밝힐 수 없는 이유가 또 있다고 하더라. 그게 그거였다. 사실 나도 겁은 났다.  아이를 키워본 적이 없으니까. 이렇게 바쁜 상황에서 내가 (아이에게)어떻게 뭘 해줄 수 있을까 싶었다. 하지만 이 사람이라면 충분하다란 생각이 컸다.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데. 나머지 어떤 것들도 중요하지 않더라"라고 아내 윰댕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