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볼거리 풍성' 올스타 드래프트, 주목해봐야 할 3가지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01월 09일 목요일


▲ 올스타 드래프트를 통해 '팀 허훈'과 '팀 김시래'에 뛸 선수들이 모두 가려졌다 ⓒ 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팀은 정해졌다.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다. 올해에도 팬 투표 1, 2위 선수가 각자 팀의 주장이 됐다.

이번 올스타전 팬 투표 1위는 허훈, 2위는 김시래다. 각각 부산 KT, 창원 LG의 간판스타인 허훈과 김시래는 올스타 드래프트를 통해 '팀 허훈'과 '팀 김시래'에 뛸 선수들을 직접 뽑았다.

먼저 팀 구성을 알아보자. 허훈은 김종규, 라건아, 이정현, 송교창으로 주전 라인업을 꾸렸다. 김낙현, 이대성, 박지훈, 김현민, 김국찬, 김준일, 정희재도 '팀 허훈' 유니폼을 입었다.

김시래는 선발 선수로 김선형, 허웅, 최준용, 캐디 라렌을 꼽았다. 이어 이관희, 김동량, 전태풍, 이승현, 양홍석, 리온 윌리엄스, 양동근이 김시래의 선택을 받았다.

앞 선과 높이의 싸움이다. 허훈은 빅맨, 김시래는 가드 위주로 팀을 만들었다.

'팀 허훈'엔 국가대표 센터 라건아와 김종규가 주전으로 뛴다. 벤치에선 김준일, 김현민이 있다. 높이에서 '팀 김시래'에 앞선다.

김시래는 높이보단 빠른 앞 선을 우선했다. 베스트5에 가드 2명(허웅, 김선형)을 넣었다. 전태풍, 양동근, 이관희 등 베테랑 가드들도 만만치 않다.

▲ 허웅과 허훈(왼쪽부터)이 벌일 매치업도 팬들의 관심을 사고 있다 ⓒ KBL
우승후보로 꼽히는 전주 KCC와 서울 SK 선수들이 양 쪽으로 갈린 것도 재밌다. KCC의 라건아, 이정현, 송교창, 이대성은 모두 '팀 허훈'에 뽑혔다. SK의 김선형, 최준용, 전태풍은 '팀 김시래'로 소속 팀과 올스타에서 나란히 한 팀으로 뛴다.

'허씨 형제' 허훈, 허웅의 자존심 대결도 볼거리다. 팬 투표 1위 허훈은 자신의 팀을 꾸리면서 형 허웅을 뽑지 않았다.

오히려 상대 팀 주장인 김시래가 허웅을 데려가며 이번 올스타전에서 적으로 맞선다. 직접적인 매치업부터 신경전까지 올스타전에서 재밌는 장면들이 기대된다.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 드래프트는 9일 밤 9시 SPOTV2와 스포츠타임(SPO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허훈, 김시래와 함께 양 팀 주장의 특별 멘토로 허재 전 대표 팀 감독과 김유택 SPOTV 해설위원이 함께 출연한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