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女배구 올림픽 예선] 김연경 의존 없이 3연승…이재영-강소휘 '긴장해 태국'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20년 01월 09일 목요일

▲ 이재영 ⓒ FIVB 제공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쾌조의 3연승을 거두며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준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9일 태국 나콘라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B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서 카자흐스탄을 3-0(25-20 25-16 25-21)으로 이겼다.

조별 리그에서 한국은 3전 전승을 거뒀다. 약체 인도네시아와 이란 그리고 다크호스 카자흐스탄을 모두 3-0으로 잡은 한국은 B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조별 리그 최대 수확은 김연경에 의존하지 않고 조 1위를 차지했다는 점이다.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서 만난 카자흐스탄은 만만치 않은 상대다. 한국처럼 카자흐스탄도 인도네이사와 이란을 모두 3-0으로 잡았다.

카자흐스탄 선수들의 체격은 유럽 선수들과 비교해 떨어지지 않았다. 또한 서브의 위력도 인도네시아와 이란과는 한층 강했다.

과거 한국은 김연경 없이 아시아의 다크호스도 상대하기 어려웠다. 이번 경기에서도 김연경은 복근 부상으로 결승전을 대비하기 위해 1세트에서 벤치에 들어갔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 김연경의 공백을 이겨냈다. V리그 최고의 공격수로 떠오른 이재영은 국제 대회에서도 상대를 괴롭히는 선수가 됐다.

이 경기에서 이재영은 팀 최다인 18득점에 58%의 높은 공격성공률을 기록했다. 교체 투입된 강소휘는 11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강소휘는 19번 공격을 시도해 10번 득점을 올렸다.

종아리 부상 중인 김희진은 9점을 올리며 라바리니 감독의 믿음에 부응했다. 베테랑 미들 블로커 김수지(IBK기업은행)는 결정적인 상황에서 알토란 같은 이동속공 득점을 올렸다. 3세트 막판에서는 승기를 잡는 연속 서브에이스를 꽂아 넣었다.

선수들은 라바리니 감독의 토털 배구에 녹아들며 김연경 의존도에서 탈피했다. 현재 복근 부상 중인 김연경은 몸관리를 하며 가장 중요한 결승전을 준비할 여유를 찾았다.

조별 리그에서 3전 전승으로 B조 1위를 확정 지은 한국은 11일 A조 2위 팀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