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英 스카이스포츠, “손흥민, 엄청난 찬스 놓쳤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1월 12일 일요일

▲ 무리뉴와 손흥민(오른쪽)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토트넘 홋스퍼는 12일 새벽 230(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서 리버풀에 0-1로 패배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승점 61점으로 선두를 이어가게 됐고, 토트넘은 승점 30점으로 8위가 됐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빠진 최전방에 루카스 모우라와 투톱으로 나섰다. 손훙민은 몇 차례 좋은 기회를 얻었지만 슈팅은 번번히 골대를 외면했다. 손흥민은 총 4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효슈팅은 1개에 그쳤다.

가장 아쉬운 장면은 74분에 나왔다. 모우라의 결정적인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골키퍼 바로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슈팅은 허무하게 골대 위로 벗어났다. 무리뉴 감독은 아쉬움에 등을 돌리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는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을 줬다. 평범한 점수다. 그러면서 손흥민인 엄청난 동점 찬스를 놓쳤다. 오리에의 크로스를 로셀소가 살리지 못하기 전에 발생했다고 전했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손흥민에게 선발 선수 중 두 번째로 나은 6.36점을 부여했다. 선발 중 가장 낮은 선수는 델레 알리로 6.25점이다. 전체에서 가장 낮은 건 지오바니 로 셀소로 5.85, 다음은 대니 로즈로 5.98점이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