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女배구 올림픽 예선] '김연경-이재영 맹활약' 한국, '태국 대첩' 성공…3연속 올림픽행 쾌거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20년 01월 12일 일요일
▲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태국과 결승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는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 ⓒ FIVB 제공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캡틴 코리아'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쉬)이 복근 부상을 이겨 내며 올림픽 3회 연속 진출에 성공했다. 김연경은 물론 이재영(흥국생명)과 김희진(IBK기업은행) 등 주전 선수들도 부상이 있었다. 그러나 올림픽 출전이라는 집념으로 똘똘 뭉친 대표 팀은 '난적' 태국을 꺾고 올림픽 3회 연속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 냈다.

한국은 12일 태국 나콘라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결승전에서 홈 팀 태국에 세트스코어 3-0(25-22 25-20 25-20)으로 완승했다.

한국은 2012년 런던 올림픽 본선에 진출해 4강 신화를 달성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도 출전해 8강에 진입했다. 한국은 2번의 올림픽에서 '배구 여제'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워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 3회 연속 올림픽 출전에 도전한 그는 가장 중요한 이번 대회에서 복근 부상이 생겼다. 대회 전에도 몸상태가 좋지 않았던 김연경은 준결승까지 치료 및 체력 비축에 집중했다.

▲ 태국과 경기서 스파이크하는 이재영 ⓒ FIVB 제공

동료들의 도움으로 한국이 결승에 진출하자 김연경의 자신의 이름 값을 증명했다. 또한 이번 대회 공격성공률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영은 김연경과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또한 종아리 부상 중인 김희진도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자기 소임을 다해냈다. 주전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은 다양한 볼 배분으로 상대 수비를 흔들었고 미들 블로커 김수지(IBK기업은행)와 양효진(현대건설)도 중앙을 사수하며 태국의 공격을 봉쇄했다.

베테랑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도 몸을 아끼지 않으며 천금 같은 디그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모든 선수가 자기 소임을 해낸 한국은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게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부상 투혼'을 펼친 김연경은 두 팀 최다인 22점을 올리며 올림픽 3회 연속 진출에 공헌했다. 이재영도 고비처에서 결정타를 때리며 18점을 기록했다. 김희진은 9점, 양효진은 7점을 보탰다.

스테파나 라바리니(이탈리아) 여자 배구 대표 팀 감독은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에 김연경, 이재영 미들 블로커에 김수지, 양효진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에 김희진 세터에 이다영 리베로에 김해란을 선발로 내보냈다.

긴장감이 넘치는 분위기 속에서 1세트가 시작됐다. 한국은 4-4에서 주무기인 서브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한국의 다양한 서브에 태국은 1세트 초반부터 리시브가 흔들렸다. 이 틈을 놓치지 않은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 득점과 서브에이스로 7-4로 앞서갔다.

▲ 태국과 올림픽 최종 예선 결승서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는 김희진(오른쪽)과 이다영(왼쪽) ⓒ FIVB 제공

태국은 팀의 기둥인 세터 눗사라 똠꼼의 빠른 토스로 추격에 나섰다. 빠른 플레이가 살아난 태국은 10-10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15-15에서 이재영의 연속 공격 득점과 상대 범실을 묶어 18-15로 달아났다. 한국은 김연경의 호쾌한 스파이크로 20점 고지를 먼저 넘었다. 한국은 태국에 23-21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김연경은 상대의 추격에 제동을 거는 블로킹을 잡았다. 원포인트 블로커로 들어온 박정아는 세트를 따내는 블로킹 득점을 올렸고 한국이 1세트를 잡았다.

한국의 상승세는 2세트에서도 계속됐다. 세트 초반 한국은 상대 공격 범실과 이다영의 블로킹으로 먼저 10점을 넘었다. 태국은 한국의 높은 블로킹에 시종일관 고전했다. 중앙 속공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김연경의 고공 강타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20-17로 앞선 상황에서 한국은 김연경이 해결사로 나섰다. 복근이 좋지 않은 김연경은 강타에 의존하지 않고 연타를 적절히 섞어 상대 코트를 공략했다.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24-19로 앞서간 한국은 김수지의 이동 속공으로 2세트도 따냈다.

3세트 10-10에서 한국은 김희진과 김연경이 뼈아픈 공격 범실을 했다. 홈 관중들의 열렬한 응원을 등에 업은 태국은 12-10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나 김연경의 예리한 서브를 앞세운 한국은 상대 리시브를 흔들며 분위기를 뒤집었다. 리시브가 흔들리자 태국의 빠른 공격은 실종됐다. 기회를 잡은 한국은 김연경의 끈질긴 디그에 이은 이재영의 연속 득점으로 16-14로 앞서갔다. 3세트에 교체 투입된 박정아(한국도로공사)도 알토란 같은 공격 득점을 올리며 한국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24-19로 앞서며 승기를 잡은 한국은 김연경의 짜릿한 결정타로 올림픽 진출을 확정 지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