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정 있는 아빠 이해, 새엄마도 잘해줬지만"…티아라 전보람, 재혼한 전영록 언급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티아라 출신 전보람이 이혼한 부모 전영록, 이미영에 대해 진솔한 속내를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전보람, 이미영 모녀가 출연해, 진솔한 고백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전보람은 부모의 이혼을 언급하면서 "새 엄마도 잘해주셨지만 엄마가 해주는 것과는 달라서 사춘기 때가 잘 기억나지 않는다"며 "어릴 때는 어른들이 아빠를 따르는 게 낫다고 해서 아빠와 살았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엄마와 이별했다"고 밝혔다.

이미영은 "집안에서 사람 소리가 안 나니까 아이들이 보고 싶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자 김수미가 "요즘은 아빠 안 만나냐. 안 만나는 것도 불효"라고 물어봤고, 전보람은 "나도 바빴다"며 아버지 전영록과 자주 만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전보람은 "아빠가 전화를 잘 안 하시는데, 내 생각에는 가정이 있으시니까 (그러시는 것 같다)"며 "그래도 나는 다 이해한다. 내가 잘한 것도 없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또한 "아버지에게 아이가 둘이나 있지 않나.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보다 전보람은 "오로지 아픈 엄마, 이미영이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